[포토뉴스] ‘軍 부실급식’ 논란 종결자? 충실한 급식 근황에 ‘실화냐, 어느 부대냐’ 반응도

  • 문화일보
  • 입력 2022-07-03 20:46
  • 업데이트 2022-09-15 07:48
프린트
양과 질에 충실한 메인메뉴에
과일·음료 같은 디저트류까지
“보여 주기용 아니냐” 등등
믿을 수 없다는 반응도 이어져



3일 오후 페이스북 커뮤니티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육대전)’에는 육군 A사단 예하 부대에 근무 중이라는 장병이 보내온 부대 내 급식 사진 10장이 공개됐다. 그러나 최근 ‘부실급식’ 논란이 빚어졌던 군부대 급식과는 전혀 딴 세상 같은 메뉴들로 식판이 가득 채워져 있었다.

급식 사진을 제보한 이는 “요즘 부실급식으로 이야기가 많은데 저희 부대는 급양관리관이 새로 오면서 급식의 퀄리티(질)가 굉장히 좋아졌다”며 “두에게 자랑하고 싶다”고 했다. 또 “더운 날씨에도 열심히 조리해 주는 급양관리관을 비롯해 조리병들에게 정말 감사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냉모밀국수와 튀김 등의 반찬에 과일 디저트가 곁들여져 있는 육군 A사단 예하부대 급식 사진.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캡처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짜장면과 마라탕면으로 보이는 메인 메뉴에 군만두 반찬 뿐만 아니라 오렌지주스까지 포함된 육군 A사단 예하부대 급식 사진.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캡처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곰탕류로 보이는 국과 반찬에 음료수가 곁들여져 있는 육군 A사단 예하부대 급식 사진.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캡처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샌드위치와 샐러드, 사발을 가득 채운 시리얼과 우유 2개로 구성된 육군 A사단 예하부대 급식 사진.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캡처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이 대부분이었다. 한 페이스북 이용자는 “나도 A사단인데, 예하부대 어디냐”며 “우리(부대)는 밥 수준이……”라고 말을 잇지 못했다. 또 다른 이용자는 “군대 다녀온 사람들은 다 안다”며 “저렇게 준비하면 취사병이 죽어나간다는 것과 ‘보여주기식’이라는 것을”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군생활을 하는 장병들에게 충실한 급식을 제공해야 한다는 반응도 이어졌다. 한 이용자는 “우리 집보다 식단이 좋은 것 같다”며 “나라를 지키는데 이 정도는 먹어야 한다”고 했다.

박준희 기자
박준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