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박지현, 민주 전대 출마 못한다…비대위 “예외 사유 발견 못 해”

  • 문화일보
  • 입력 2022-07-04 09:42
  • 업데이트 2022-07-04 10:02
프린트
우상호 “비대위에 예외 조항을 안건으로 부의하지 않기로 해”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의 전당대회 출마가 무산됐다.

우상호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비대위에서 박 전 위원장의 전당대회 출마에 관한 사안을 논의했다”며 “당무위원회에 박 전 위원장의 출마를 위한 예외 조항을 안건으로 상정해 토론하도록 부의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우 위원장은 “비대위원들은 박 전 원장이 소중한 민주당의 인재이지만, 예외를 인정할 불가피한 사유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박 전 위원장은 지난 2일 MBC 뉴스에 나와 당대표 출마 의사를 밝히면서도 민주당 입당 6개월이 안 된 자신의 출마 자격 문제를 비대위원회나 당무위에서 논의해줄 것을 요청했다. 민주당 당헌·당규는 권리행사 시행일 6개월 이전까지 입당해 12개월 이내에 6회 이상 당비를 납부한 권리당원에게만 ‘피선거권’을 부여하고 있어, 지난 2월께 입당한 박 전 위원장이 출마하기 위해선 당무위원회 의결을 통해 ‘예외’를 인정해야 한다.

노기섭 기자
관련기사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