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한국, 출근 재개하며 ‘갑질’도 부활…술 취한 상사가 성희롱 문자”

  • 문화일보
  • 입력 2022-07-05 06:15
  • 업데이트 2022-07-05 06:16
프린트
여성·계약직 직원이 괴롭힘 대상…한진그룹 사례도 등장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재택 근무가 종료되자 한국에서 직장 내 괴롭힘이 부활하고 있다는 미국 언론 보도가 나왔다.

CNN은 4일(현지시간) “한국에서 직장인들이 출근을 재개하면서 갑질도 돌아오고 있다”며 “이는 한국의 고질적인 직장 문화”라고 전했다. CNN은 시민단체 ‘직장갑질119’와 공공상생연대기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엠브레인퍼블릭에 의뢰한 조사 결과를 인용, 사회적 거리두기가 유지된 지난 3월 조사에서는 직장내 괴롭힘을 경험한 비율이 23.5%였지만 지난달 조사에서는 이 수치가 거의 30%까지 높아졌다고 보도했다.

한 고용인은 “상사의 모욕적 언사에 위협을 느낀다”고 답했고, 또 다른 직장인은 한밤중에 술 취한 상사로부터 성희롱을 포함한 문자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구체적인 직장내 괴롭힘 사례를 소개했다.

특히 여성과 계약직 직원들이 주로 괴롭힘의 대상이 된다고도 보도했다. CNN은 “한국어로 위계에 의한 괴롭힘을 뜻하는 ‘갑질’은 한국 사회에 만연한 고질적 문제”라며 “특히 한국의 정·재계의 유력 가문에서 이 같은 일들이 성행한다”고도 언급했다.

가사도우미 등 직원들에게 폭언을 일삼고 폭행을 저지른 이른바 ‘직원 갑질 폭행’ 사건으로 기소된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부인 이명희 씨의 사례가 기사에 등장하기도 했다. CNN은 “문재인 전 대통령은 재임 당시 갑질 근절을 여러 차례 약속했지만, 갑질만이 문제가 아니다”라며 “성차별도 깊이 뿌리박혀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취업 면접에서 여성에게 결혼과 출산 계획을 질문하는 한국의 직장 내 관행을 예로 들었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