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욱, “민주, 박지현 토사구팽하려는가...청년을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 존재로 여겨”

  • 문화일보
  • 입력 2022-07-05 09:16
프린트
"대선에 공이 크게 있어...반론 제기한다면 최소한의 염치도 없어"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5일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전당대회 출마 자격을 인정하지 않은 결정과 관련해 "민주당은 박지현을 토사구팽하려는가"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민주당, 박지현을 토사구팽하시렵니까?’라는 글을 올려 "우상호 비대위원장과 비대위의 결정은 조급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박 전 위원장의 당 대표 출마자격 조건 성립에 대해 불가 결정을 내리려면 최소한 사전에 박 전 위원장의 의견은 들어봤어야 한다"며 "그는 당의 위원장직을 수행한 사람"이라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제기하고 싶은 핵심적 단어는 ‘토사구팽’"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박 전 위원장은 대선 당시 대표적 영입 인사 중 한 명이었다"며 "비록 패배한 선거였지만 박 전 위원장의 공은 크게 있었던 건 아닌가. 이 점에 반론을 제기한다면 최소한의 염치도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재명 당시 후보가 비대위원장을 맡아달라고 여러 차례 설득한 이유도 박 전 위원장이 ‘n번방 사건’을 파헤치는 과정에서 보여준 성과 때문 아니었나"라며 "당의 특별한 위치에 옹립하고 논의를 이끌게 만든 것이 이 후보와 민주당 아니었나"라고 힐난했다.

이 의원은 "박지현이 ‘말’할 수 있었던 것은 특권이 아니라 민주당의 요청이었다"면서 "어쩌면 당이 청년을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 존재로 여기는 모습으로 보이지 않는가"라고 물었다. 또 "박지현이 겨냥한 지점은 당이 아니라, 당의 잘못된 문화, 구태, ‘내로남불’이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대선 때 박 전 위원장을 영입한 민주당 의원들, 혜택을 본 사람들, 대선 직후 비대위원장에 앉힌 사람에게 묻고 싶다. ‘청년 박지현의 도전을 응원하고 싶지 않은가’"라고 했다.

조성진 기자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