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이준석 사퇴 안하면 전대 못한다’...최고위 전원, 기조국 해석 동의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2-07-11 10:17
기자 정보
박준희
박준희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李, 징계 종료 후 당대표직 복귀 가능 해석
윤리위 결정 반발 이준석, ‘버티기’ 전망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권성동(왼쪽) 원내대표와 배현진 최고위원이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1일 이준석 대표에 대한 당 윤리위원회의 징계 결정에 따른 차기 지도체제와 관련해 "전당대회를 할 방법이 당헌·당규상에 없다"고 말했다. 이 대표가 자진 사퇴하지 않으면 사실상 6개월 후에는 다시 당대표직에 복귀할 수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이 대표의 징계로 인해 당 대표 직무대행을 맡고 있는 권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귀원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당원권 정지는 당 대표의 ‘궐위’가 아닌 ‘사고’로 보는 게 맞다는 보고가 당 기획조정국에서 올라왔고, 이에 대해 최고위원 전원이 기획조정국 해석이 맞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즉 이 대표의 당원권 정지 징계는 당 대표가 일시적 부재 상태인 것으로 봐야하기 때문에 새롭게 당 대표를 뽑을 수 없다는 의미로 보인다. 또 이 같은 해석은 이 대표가 당원권 정지 징계 기간이 끝난 뒤에 당대표 업무에 다시 복귀할 수 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따라서 윤리위 징계 결정에 반발하고 있는 이 대표는 법적 대응 등으로 맞서며 자진 사퇴를 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 당대표 직무대행체제가 6개월이나 지속돼야 하느냐는 우려에 대해 권 원내대표는 "그런 여론도 존중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도 "그렇지만 당헌·당규를 원내대표든, 최고위원이든, 누구든 자의적으로 해석할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또 최고위가 윤리위의 징계 결정을 수용했는지에 대해 권 원내대표는 "윤리위 결정으로 이미 징계 처분은 확정됐다"며 "윤리위 결정을 수용해야 한다는 게 최고위 입장"이라고 말했다.

최고위의 이 같은 입장에 따라 이 대표가 ‘버티기’에 나설 가능성이 더 높아지고 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당내에서 일부 의원들이 자진사퇴를 요구할 수 있겠지만 이 대표는 수용을 안 할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징계의 계기가 된 ‘성 상납 및 증거 인멸’ 의혹에 대해 경찰 수사도 이뤄지고 있는 상황에서 이 대표가 스스로 물러날 이유는 더더욱 없다는 것이 하 의원의 설명이다. 하 의원은 "이게 복잡한 문제인 게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며 "그래서 (이 대표) 본인 입장에서는 윤리위 결정을 승복을 하게 되면 사실상 여러 가지 사실들을 인정하는 게 된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가 징계에 승복하고 당대표직에서 사퇴하면 해당 의혹에 대한 사실 관계를 인정하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기 때문에 경찰 수사에 불리한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는 것이다. 하 의원은 이 대표의 향후 대응 방향에 대해 법원의 징계무효소송과 가처분 신청 등을 꼽으며 "이 대표가 (소송에서) 질 수도 있고, 가처분에서 이길 수도 있겠지만 지더라도 자진사퇴 명분은 될 수가 없다"고 말했다.

박준희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