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환경미화원이냐?” 뿔난 경찰…SNS서 갑론을박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2-07-11 14:56
업데이트 2022-07-11 17:24
기자 정보
노기섭
노기섭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경찰 관계자 “소통 과정서 오해 있어…쓰레기 처리 등 직접 하라는 것 아냐”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경기남부경찰청의 업무 추진에 대해 강하게 반발하는 글이 올라와 있다. 블라인드 캡처


“경기남부경찰청에서 경찰들을 본업과 무관한 분야에 과도하게 동원하고 있다”며 청장을 비판하는 글이 SNS에 올라와 논란이 됐다. 해당 글은 ‘경기남부 환경미화청장’이라며 경기남부청의 업무 추진을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이에 대해 경기남부청에서는 “소통 과정상 오해가 있었다”며 진화에 나섰다. 해당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11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엔 ‘경기 남부 환경미화청장 보아라’라는 글이 올라왔다. 경찰청 재직자인 것으로 보이는 글쓴이는 “경찰들한테 본업과 하등 상관없는 환경미화일 시켜서 튀어보려고 하고 있다”며 “진짜 제대로 된 경찰이면 본업과 하등 상관없는 일에 에너지를 쏟을 게 아니라 지금도 수사결과 기다리고 피눈물 흘리고 있는 피해자들 생각해서 수사 쪽에 인원이나 역량을 집중시키는 게 경기남부지방청장의 역할”이라고 지적했다. 해당 글엔 청장의 얼굴사진과 함께 ‘보행환경 저해요소를 처리 및 제거한다’는 내용을 담은 경찰 내부 문서가 함께 첨부돼 있다. 경찰들에게 환경미화원 업무까지 겸하라는 지시로 받아들여질 수 있는 대목이다.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에게 환경미화 업무도 겸하라는 것으로 받아들여질수 있는 내부 문서. 비판 글에 함께 첨부됐다.


게시자는 “본인 사무실도 본인이 안 치우고 아랫사람들 시키면서 현장 직원들에게는 길거리 쓰레기 주우러 다니라고 쌩난리를 치고 있다”며 청장의 갑질 의혹도 함께 제기했다. 그러면서 “경기남부에 사시는 고소·고발 피해자분들, 경찰관의 도움이 절실한 긴급신고 피해자분들, 혹여라도 수사 결과가 늦어진다거나 긴급신고 출동이 늦어진다면 (청장이) 일선 경찰들 쓰레기 줍는데 모든 에너지를 집중시켜서 그런 것”이라며 “이름 세 글자를 기억해주시고 출세에만 눈이 먼 사람임을 꼭 기억해달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경찰 재직자들은 이 글에 “추천을 안 줄수가 없다”, “옳은 소리 하신다”, “한 지역의 치안총수면 자리에 걸맞게 일해야 한다”고 댓글을 달면서 글 내용에 공감을 표했다.

이에 대해 경기남부청 관계자는 “소통 과정에서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며 “어린이 보호구역 보행 환경 개선을 추진하면서 쓰레기 처리 등의 업무를 경찰서에서 직접 하라는 것이 아니고 지방자치단체나 학교 등 기관에 협조를 구해 환경 개선이 이뤄지도록 하자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경찰은 점검팀을 구성하라는 것이고 지자체의 교통과는 교통시설 정비를, 환경위생과는 폐기물 처리를, 공원녹지과는 수목 정비를 하는 식으로 협조를 구해서 하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노기섭·박성훈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