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대통령, 도어스테핑 잠정 중단...코로나19 확산 예방 차원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2-07-11 09:45
업데이트 2022-07-11 11:01
기자 정보
조성진
조성진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1일 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출근길 ‘도어스테핑’(약식 회견)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대변인실은 이날 오전 언론 공지에서 “코로나19가 확산됨에 따라 대통령의 도어스테핑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대통령 공개 행사의 풀 취재도 가급적 최소화할 예정”이라고 했다. 대변인의 브리핑 역시 가급적 서면 브리핑 중심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대변인실은 “대통령 행사의 영상과 사진 등은 전속(대통령실 직원)을 통해 신속히 제공하겠다”며 “또 기자들의 궁금증을 수시로 받아 최대한 성실히 답변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용산 대통령실은 사무 공간이 매우 밀집해 있는 데다 대통령 집무실과 기자실이 분리돼 있지 않다”며 “그만큼 감염병 확산에 취약한 점을 감안해 기자 여러분의 양해를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만2693명으로 집계됐다. 일주일 전인 지난 3일보다 두 배가량 증가한 수치로, 이른바 ‘더블링’ 현상이 일주일 넘게 이어지고 있다. 정부는 지난 8일 6차 유행을 공식화했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 때문만은 아니라는 지적도 나온다. 윤 대통령은 취임 후 대통령실로 출근하는 날은 대부분 취재진과 만나 현안 질문을 받고 답변을 했다. 국민과 소통을 강화한다는 긍정적 측면에도 불구하고 윤 대통령 특유의 직설 화법으로 자주 논란이 됐다. 최근에는 인사 관련해 문재인 정부와 비교하는 발언으로 야권이 맹비난을 받았다.

조성진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