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지방, 다음주 ‘장마급 폭우’ 예고 …남부는 ‘찜통더위’에 소나기

  • 문화일보
  • 입력 2022-08-07 13:50
  • 업데이트 2022-08-07 13:5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폭염 속 입추를 맞은 7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이 피서객들로 붐비고 있다. 기상청은 다음주 중부지방에 장마급 폭우가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뉴시스



중부지방에 다음 주 ‘장마급 폭우’가 내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기상청은 입추(立秋)인 7일 브리핑에서 다음 주 월요일인 8일부터 목요일인 11일이나 금요일인 12일까지, 길게는 일요일인 14일까지도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이날부터 화요일인 9일까지 수도권·강원내륙·강원산지·서해5도에 100~200㎜의 비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비가 많이 오는 곳은 강수량이 300㎜ 이상일 것으로 봤다.

충청북부·경북북부·강원동해안 예상 강수량은 30~80㎜다. 다만 충청북부와 강원동해안에 강수량이 많은 곳은 150㎜ 이상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휴전선과 가까운 북한에는 비가 300㎜ 이상 쏟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임진강·한탄강·북한강 상류에 많은 비가 오는 만큼 하류 지역에선 범람에 대비해야 할 상황이다.

기상청은 다음 주 비가 장마 때와 같이 우리나라 위에 정체전선이 형성되면서 내릴 것으로 봤다. 이 전선은 동서로 길이가 길고 남북으로 폭이 좁은 형태일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좁은 지역에 많은 비가 내린다는 뜻으로, 비가 많이 오는 곳은 시간당 강수량이 50~80㎜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집중호우는 언제든 나타날 수 있다”면서 “남쪽 고온다습한 공기가 정체전선을 강화하는 때는 낮보단 밤이나 새벽이겠지만 북쪽 한랭건조한 공기는 어느 때든 전선에 힘을 실을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중부지방과 달리 남부지방과 제주는 다음 주 내내 습한 가운데 낮 최고기온이 30도를 웃도는 ‘찜통더위’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대기에 수증기가 많은 가운데 낮에 기온이 오르면서 대기가 불안정해져 소나기가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12~14일 북쪽에서 건조공기가 또 한 차례 내려오면서 다시 비가 쏟아질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때는 충청을 중심으로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오남석 기자 greentea@munhwa.com
오남석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