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10.6 목요일
전광판
Hot Click
사회일반
[사회] 게재 일자 : 2022년 08월 08일(月)
한강변 지그재그 연결… 세계적 ‘석양 명소’로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서울시 ‘그레이트 선셋’프로젝트

상암 ~ 여의도 ~ 용산 ~ 반포 ~ 잠실
세계 최대규모 대관람차 등 조성


오세훈 서울시장이 한강 변 일대에 석양 명소를 조성하는 ‘그레이트 선셋 한강 프로젝트’를 통해 서울을 글로벌 관광명소로 발전시키겠다는 청사진을 내놨다. 서울 한강에서 낙조를 만끽할 수 있도록 다양한 석양 조망 인프라를 조성해 서울시민과 해외 관광객들의 발걸음을 붙잡겠다는 구상이다. 오세훈표 ‘한강 르네상스’ 프로젝트가 본격화한 것이다. 서울시는 이 프로젝트를 서울 관광의 새로운 분기점으로 삼아 해외 관광객 3000만 명의 시대를 열겠다는 목표다.

오 시장은 8일 ‘아름다운 석양을 활용한 한강의 재발견’을 주제로 한 그레이트 선셋 한강 프로젝트 구상을 발표했다. 서울 상암에서 여의도, 용산, 노들섬, 반포, 뚝섬, 잠실까지 한강 변의 남·북을 지그재그로 연결하는 일명 ‘선셋 한강라인’에 석양 명소를 조성하는 것이 핵심이다.

세계 최고 규모의 대관람차부터 수상 무대와 수변에 객석을 갖춘 수상 예술무대, 문화가 있는 보행교까지 다채로운 석양 조망 인프라를 구축해 시민과 해외 관광객들의 시선과 발걸음을 붙잡겠다는 구상이다. 오 시장은 지난 1일 세계도시정상회의 참석차 방문한 싱가포르의 대표적인 석양 명소인 가든스바이더베이에서 이번 프로젝트의 기본 구상을 밝힌 바 있다. 시는 이번 프로젝트를 짧게는 4년, 길게는 10년 이상을 내다본 중장기 계획으로 준비하고 있다. 시는 △선셋 거점 명소화 △선셋 명소 발굴·조성 △수변 활용성 강화의 3대 전략을 토대로 이번 프로젝트를 추진할 방침이다. 시는 오 시장의 핵심 정책 철학인 ‘약자와의 동행’ 기조를 반영해 노약자 등 약자들도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인프라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오 시장은 “한강에 해가 지기 시작하는 순간 서울의 매력은 살아난다”면서 “한강의 숨겨진 매력인 ‘석양’을 3000만 서울관광시대의 전략적 포인트로 삼겠다”고 말했다.

이정민·곽선미 기자
e-mail 이정민 기자 / 전국부  이정민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관련기사 ]
▶ ‘서울형 수상무대’서 K-팝·오페라 공연… 해외 관광객 3000만 시…
[ 많이 본 기사 ]
▶ 전 캠프 대변인 이동훈, 尹 겨냥 “1시간 중 혼자 59분 얘기..
▶ ‘인구절벽’에 대한민국 침몰 위기… 성장 모멘텀 상실 징후..
▶ “김정숙 여사 인도 방문계획엔 타지마할 없었다...초청 대..
▶ [단독] 구속 기간 만료 박수홍 친형, 석방되나? … 검찰 기..
▶ ‘내후년 총선출마?’...박지원 “대선 나오라는 사람이 제일..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SSG 승리의 부적 … ‘족발집 회식..
[속보] 尹, ‘유병호 문자’ 논란에 “감사..
‘尹 비속어 논란 사과해야 한다‘ 70%..
[단독] 집주인 스토킹했던 세입자, 감..
지상에서 싸우더라도 우주에선 협력..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