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10.6 목요일
전광판
Hot Click
북미·중남미
[국제] 게재 일자 : 2022년 08월 08일(月)
美서 가뭄으로 호수 수위 낮아지자...연이어 발견된 변사체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후버댐 공사 후 조성된 인공호수에서
5월부터 벌써 네 번째 시신 잔해 발견

미국 서부에서 후버댐 건설 후 조성된 인공호수 미드호의 수위가 최근 가뭄으로 역대 최저치 수준으로 낮아진 가운데, 지난 5월 10일(현지시간) 과거에 침몰한 것으로 보이는 보트가 갈라진 호수 바닥 위에서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서부의 계속되는 가뭄으로 수위가 현저하게 낮아진 미드 호수에서 변사체가 잇따라 발견되고 있다는 현지 언론보도가 나오고 있다.

7일(현지시간) AP 통신 등에 따르면 미 라스베이거스 현지 경찰은 미드 호수 국립휴양지 지역의 스윔 비치에서 유해가 발견됐다는 신고를 받고 조사 중이다. 미드 호수에서 사람 사체가 발견된 것은 지난 5월부터 벌써 네 번째다. 극심한 가뭄으로 호수의 물이 줄고 수위가 사상 최저치로 낮아지면서 물 속에 잠겨 있던 변사체들이 하나둘씩 발견되고 있는 것이다. 현지 경찰은 미드 호수 수위가 낮아지면서 유해 발견은 앞으로도 계속 이어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미드호는 1936년 콜로라도강을 막아 후버댐을 건설하면서 조성된 인공호수다. ‘도박의 도시’로 유명한 라스베이거스에서 미드 호수까지는 차로 약 30분 거리이기도 하다. 이 호수는 애리조나, 네바다, 캘리포니아 등 미국 서부 7개 주와 멕시코 북부 지역에까지 물을 공급하기 때문에 미국 남서부 농업 지대에서 큰 역할을 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미국 서부에서 가뭄이 계속되면서 처음 조성된 이후 가장 낮은 수위에 이르고 있다. 22년 전 약 365m에 달했던 수위는 현재 약 317m로 낮아진 상태다.

앞서 지난 5월 1일 이곳에서 유해가 담긴 통이 발견됐고, 경찰은 1970∼1980년대 총상으로 사망한 남성으로 추정했다. 같은 달 7일엔 캘빌 만에서 유해가 발견됐고, 지난달 25일에도 볼더 비치 근처에서 사체의 유해 일부가 발견되기도 했다. 최근 발견되고 있는 변사체들은 수십 년 전 발생한 장기 미해결 실종 사건과 조직범죄에 의한 살인 사건 등과 관련됐을 것이란 추측이 나오고 있다. 한 여러 추측을 불러일으킨다고 AP는 전했다.

박준희 기자
e-mail 박준희 기자 / 디지털콘텐츠부 / 차장 박준희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많이 본 기사 ]
▶ 전 캠프 대변인 이동훈, 尹 겨냥 “1시간 중 혼자 59분 얘기..
▶ ‘인구절벽’에 대한민국 침몰 위기… 성장 모멘텀 상실 징후..
▶ “김정숙 여사 인도 방문계획엔 타지마할 없었다...초청 대..
▶ [단독] 구속 기간 만료 박수홍 친형, 석방되나? … 검찰 기..
▶ ‘내후년 총선출마?’...박지원 “대선 나오라는 사람이 제일..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SSG 승리의 부적 … ‘족발집 회식..
[속보] 尹, ‘유병호 문자’ 논란에 “감사..
‘尹 비속어 논란 사과해야 한다‘ 70%..
[단독] 집주인 스토킹했던 세입자, 감..
지상에서 싸우더라도 우주에선 협력..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