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9.25 일요일
전광판
Hot Click
사회일반
[사회] 게재 일자 : 2022년 08월 08일(月)
서울시 중대재해 총괄 실·국장 모두 공석…문제없나?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안전총괄실장·총괄관 인사 후 후임 임명 안 돼…“업무 시급성 고려 안한 인사과 잘못”
서울시 상징물

서울시의 중대재해·안전 관리 업무를 전담하는 안전총괄실이 인사철을 맞아 수뇌부 공백 상태에 놓였다. 안전총괄실을 책임지는 실장과 국장이 승진·전보된 후 후임자를 임명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서울시의 3급 이상 간부 인사가 오는 19일 자로 예정되어 있어 안전총괄실은 앞으로 약 2주간 실·국장 없이 운영될 수밖에 없는데, 이 기간에 중대재해·재난이 발생할 경우 지휘 체계 미비로 인해 원활한 대응이 어려울 수 있다고 공무원들은 우려하고 있다. 마침 기상청은 8일부터 11일까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최대 300㎜나 되는 많은 비가 내릴 것이라고 예보했다.

이날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이달 1일 한제현 전 안전총괄실장을 행정2부시장으로 승진 임명한데 이어 백일헌 안전총괄관도 5일 광진구 부구청장으로 전출 발령냈다. 백 국장의 경우 시가 자치구의 원활한 구정 운영을 위해 부구청장 인사를 먼저 단행하면서 시의 3급 이상 간부 인사 시행 전에 보직을 바꾸게 됐다. 한 부시장 임명과 자치구 부구청장 인사·서울시 고위 간부 인사가 순차적으로 이뤄지면서 안전총괄실의 실장과 국장 보직이 일정 기간 공석으로 남게 된 것이다.

이를 두고 시 내부에서 “안전 업무를 담당하는 조직을 수뇌부 공백 상태로 두는 건 위험하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한 시 공무원은 “시설안전 관리·풍수해 대응·제설대책 시행 외에 중대재해처벌법 관련 업무까지 안전총괄실에 더해진 상황”이라며 “단기간이지만 실·국장 공백기에 사고가 발생할 경우 기민하게 대처가 이뤄지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했다. 또 다른 공무원은 “업무 특성을 고려하지 않은 인사과의 잘못이 크다”며 “이러다 사고가 발생하면 현업 직원들에게만 책임이 전가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일각에선 지난해 발생한 ‘제설 대란’과 같은 일이 반복될까 걱정하고 있다. 지난해 1월 6일 오후부터 서울에 내린 갑작스러운 폭설로 당일 퇴근길과 이튿날 출근길 교통이 마비되면서 “서울시의 대처가 엉터리였다”는 시민들의 불만이 폭주했다. 당시가 시장 권한대행 체제였던데다, 폭설 당일 제설 작업 실무를 총괄하는 도로관리과장과 안전총괄관 전보 인사가 발표되면서 이들 간부가 업무 인수인계에 쫓겨 정작 중요한 폭설 대응 시기를 놓치는 등 ‘책임자 부재’가 제설 행정 부실로 이어졌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다.

한편 한 부시장의 후임 안전총괄실장으로는 자치구 사정에 밝고 코로나19 대응에 잔뼈가 굵은 행정직 간부가 임명될 것으로 전해졌다. 그동안 안전총괄실장은 업무 특성상 토목직 고위 간부들이 맡아왔다. 시는 대신 안전총괄관에 젊은 토목직 간부를 배치, 실·국장 간 업무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노기섭 기자
e-mail 노기섭 기자 / 디지털콘텐츠부  노기섭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많이 본 기사 ]
▶ 박지원 “대통령실 해명 얻어터져도 싸다“
▶ 尹의 ‘이××’ 발언에 진중권 “입에 붙은 표현...국민의 품..
▶ 푸틴 “화이트 칼라는 징집하지마”…힘없는 소수민족이 총..
▶ 홍준표 “거짓말하면 일만 점점 커진다”
▶ 윤 대통령, 영·미·캐나다 순방 마치고 귀국…귀국길 기내간..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최장신 기자의 NBA 이야기] ⑧ 앨..
넷플릭스 ‘지옥’, “시즌2 제작” 발표
벤투호, 국내파 위주로 한 번 더 소집..
美 하원의원 “한국차 혜택 제외한 IR..
치밀한 연기가 주는 쾌감, 조우진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