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와중에… 親이준석계, 탄원서 제출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2-08-12 11:24
업데이트 2022-08-12 12:10
기자 정보
최지영
최지영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국바세 “비대위는 당권쿠데타”
법원에 가처분 신속판단 촉구
李, 주호영 측과 만남도 거부


김성원 의원의 ‘수해 현장 실언’으로 혼란스러운 국민의힘이 이르면 16일 비상대책위원회 출범을 앞두고 있다. 하지만 비대위 출범에 반발하는 당원들이 가처분 신청에 이어 탄원서까지 제출하는 등 공세 수위를 높이고, 비대위 전환의 부당함을 주장하는 이준석 전 대표도 오는 13일 기자회견을 예고하면서 당내 분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 전 대표를 지지하는 당원 등이 모인 ‘국민의힘 바로세우기’(국바세) 는 12일 오전 당 비대위 전환을 규탄하고 법원의 신속한 판단을 촉구하는 탄원서를 서울남부지방법원에 제출했다. 국바세 측은 이날 탄원서를 제출한 뒤 “국민의힘이 추진하고 있는 비정상적 절차에 의한 ‘당권쿠데타’가 사법적 권리 보장의 보루인 법원에 의해 올바로 결정돼야 한다”며 “사법부의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탄원서에는 일반 시민, 당원 등 총 2502명이 이름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국바세 측은 지난 11일 당원 1558명을 대리해 당 전국위원회 의결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소송장을 법원에 제출했다. 이 전 대표도 이번 주말 비대위 출범과 관련한 자신의 입장 및 향후 거취 등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예고하는 등 장외 여론전을 이어가고 있다.

당 안팎에서 주호영 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이 전 대표를 만나 소통하며 당내 갈등을 봉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지만, 주 위원장과 이 전 대표 간 회동은 불투명한 상황이다. 주 위원장은 이날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저희들이야 만나길 바라고, 직·간접적으로 만났으면 좋겠다는 뜻을 여러 차례 (이 전 대표 측에) 전했는데 접촉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 측도 전날 언론에 “저는 지금 지방 체류 중입니다”라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 위원장을 만날 의사가 없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주 위원장이 비대위원 인선 등 비대위 체제 출범에 돌입했지만, 이 전 대표 측의 반발이 이어지면서 내홍은 더욱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또 이 전 대표가 당과 주 위원장을 상대로 낸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사건 심문기일도 오는 17일로 잡히면서 법적 다툼에 따른 당내 혼란도 이어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최지영 기자 goodyoung17@munhwa.com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