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개월 만에 국내 증시로 돌아온 외국인…주가 상승 신호탄?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2-08-12 06:26
기자 정보
노기섭
노기섭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지난달 상장주식 2450억 원 순매수…채권도 한 달 만에 순투자 전환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11일 코스피가 ‘미국발 물가 정점론’에 힘입어 2510 선을 단숨에 회복한 가운데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전광판에 뜬 코스피 지수가 2514.84를 나타내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외국인이 국내 상장주식을 7개월 만에 순매수했다. 월간 기준으로 올해 들어 기록한 첫 순매수다.

금융감독원이 12일 발표한 ‘2022년 7월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에 따르면, 외국인은 7월 한 달간 상장주식 2450억 원을 순매수했다. 외국인은 지난 1월 1조6770억 원을 순매도한 이후 6월까지 6개월 연속 순매도 행진을 이어간 바 있다.

7월에는 유가증권시장에서 1조1310억 원을 순매수한 반면 코스닥시장에선 8860억 원을 순매도했다. 7월 말 기준 외국인의 상장주식 보유액은 전월 대비 36조7000억 원 증가한 630조4000억 원으로 시가총액의 26.4%를 차지했다.

채권시장에서도 외국인이 한 달 만에 다시 돌아왔다. 7월 중 외국인은 총 3조5610억 원을 순투자해 6월 순회수(9340억 원)를 기록한 지 한 달 만에 국내로 자금을 들여왔다. 외국인은 7월 한 달간 상장채권 6조1560억 원을 순매수했고, 만기가 된 채권 2조5950억 원을 상환했다.

노기섭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