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플레이, ‘안나’ 편집권 논란 속 오늘 감독판 공개 강행

  • 문화일보
  • 입력 2022-08-12 11:1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안나

쿠팡플레이가 12일 오후 8시 ‘안나’ 감독판을 공개한다.

쿠팡플레이는 "지난달 성공적으로 종영한 6편의 ‘안나’에 이어 감독의 편집 방향성을 존중해 시청자들에게 이미 약속한 감독판 8부작을 공개하게 됐다"고 전했다.

수지 주연의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는 사소한 거짓말을 시작으로 완전히 다른 사람의 인생을 살게 된 이야기를 다루며 정한아 작가의 장편소설 ‘친밀한 이방인’이 원작이다. 영화 ‘싱글라이더’의 이주영 감독이 각본과 연출을 맡았다.

이 작품은 현재 편집권 논란에 휩싸여 있는데 이 감독은 쿠팡플레이가 총 8부작으로 승인했지만, 자신의 동의를 얻지 않고 후반작업 업체를 통해 재편집해 6부작으로 내보냈다고 주장한다.

촬영감독 이의태·정희성과 편집감독 김정훈, 조명 이재욱, 그립 박범준, 사운드 박주강 등 총 6명도 이 감독을 지지하며 "우리 이름도 크레딧에서 빼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쿠팡플레이는 "이 감독의 편집 방향이 당초 협의한 방향과 달랐다. 수개월에 걸쳐 수정 요청했으나 거부했다"며 "제작사(컨텐츠맵) 동의를 얻고 원래 제작 의도와 부합하도록 작품을 편집했다"고 반박했다.

이에 이 감독은 유감을 표하며 "가능한 모든 법적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박세희 기자
박세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