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10.5 수요일
전광판
Hot Click
오피니언
[오피니언] 사설 게재 일자 : 2022년 08월 12일(金)
‘수해 망언’ 김성원, 감싼 주호영…與 아직 정신 못 차렸다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동두천시·연천군)이 11일 서울 사당동 수해 복구 봉사 현장에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말했다. 김 의원 해명처럼 실수로 나온 말일 것이다. 아무리 인성이 저질이라도 수재민 고통이 더 커지길 바라겠는가. 그러나 수해 복구 활동에 임하는 정신 상태, 그리고 김 의원 인품을 각인시키기에는 그 한마디로 충분하다. 시정잡배가 술 취해 지나가면서 그런 말을 했더라도 이재민의 억장이 무너질 텐데, 국회의원 입에서 나왔다는 점에서 얼빠진 망언(妄言)이다.

무엇보다 이준석 대표 징계, 문자 파동, 지지율 급락 등으로 우여곡절 끝에 비상대책위를 발족시킨 뒤 첫 행사에서 이런 말이 나왔다는 점에서 더욱 어이없다. 곧 공식 출범할 주호영 비대위원장 체제는 비대위원 선임도 하기 전에 이미지를 망쳤다. 그런데도 주 비대위원장은 “김 의원이 장난기가 있어서 그런 것 같다”며 “작은 것 하나하나로 큰 뜻을 그거 (폄훼)하지 말고 큰 줄기를 봐 달라”고 했다. 기자들의 질문에 “여러분들은 노는데 우리가 찍어 보면 나오는 게 없을 것 같나”라고도 했다. 한마디로 별거 아닌데 이를 문제 삼는 언론이 문제라는 식이다. 국민이 국민의힘을 어떻게 보고 있는지 전혀 모르는 사람 같다.

비대위는 원래 비상한 위기 상황을 돌파하기 위한 비상 체제다. 정상 체제에서도 이런 인식은 국민이 등을 돌리게 한다. 여당이 제정신이라면 김 의원을 당장 윤리위에 넘겨 제명 등 중징계 해야 한다. ‘이부망천’ 네 글자로 사실상 국회의원 직에서 쫓겨난 사람도 있다. 야당의 최강욱 의원은 내부 회의에서 부적절한 성적 발언을 했다는 이유로 당원권 정지 6개월을 받았다. 김 의원은 훨씬 심각하다. 주 비대위원장 인식 역시 비대위원장에서 물러나야 할 정도로 한심하다. 국민 생각도 읽지 못하면서 어떻게 집권 3개월 만에 전방위 위기에 빠진 여당을 구원할 수 있겠는가.
[ 많이 본 기사 ]
▶ [단독] 北 IRBM 대응사격하다 ‘현무-2’ 1발 오발, 화염 치..
▶ 군복도, 텐트도, 침낭도, 군장도, 훈련은 더더욱 없다…징..
▶ [단독]‘1박 100만원’ 5성급 호텔에서 심리치료, 세금으로..
▶ 박수홍 측 “부친이 정강이 걷어차며 폭행·폭언”...실신 후..
▶ [단독]박수홍, 父 폭행 후 4자 전화통화로 7시간 조사 마..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조국 “정경심 형집행정지에 감사…..
노벨 물리학상에 양자정보 선구자 아..
“앗 가짜네”…모형 휴대전화 편의점에..
때리고 성희롱하고…민원인들의 공무..
서울대병원 가려면 ‘74일’ 기다려…진..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