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서 은행 노린 땅굴 도둑, 지반침하로 숨질뻔

  • 문화일보
  • 입력 2022-08-13 07:08
프린트
은행 털이를 통한 인생 역전을 꿈꾸던 ‘땅굴 도둑’들이 지반이 무너지면서 하마터면 목숨을 잃을 뻔한 영화 같은 사건이 이탈리아 로마에서 벌어졌다.

12일(현지시간) 이탈리아 일간지 라레푸블리카에 따르면 전날 오전, 터널에 갇힌 사람을 구해달라는 요청이 응급 전화에 접수됐다. 구조대가 신고가 들어온 로마 중심부 인노첸시오 11세 길에 도착했을 땐 무너진 도로 아래에서 희미하게 남성의 목소리가 들렸다고 한다. 구조대는 8시간 작업 끝에 안드레아라는 이름의 35세 남성을 구조하는 데 성공했다.

안드레아는 은행 금고를 노리고 땅굴을 파던 4명의 일당 중 한 명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일주일 전 인근 상점을 임대해 땅굴을 파기 시작했다. 그러다 최근 내린 비로 지반이 약해져 땅굴 위 도로가 내려앉으면서 파놓은 지하 굴에 갇힌 것으로 추정된다.

라레푸블리카는 구사일생으로 빠져나온 일당 중 한 명이 땅굴에 갇힌 안드레아를 살리기 위해 구조 요청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경찰은 안드레아를 병원으로 이송하는 한편 현장에서 체포한 나머지 일당 3명을 상대로 조사를 진행 중이다. 이들 대부분은 강도 전과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무너진 도로에서 200m 이내에 은행 2곳이 있는 점으로 미뤄 이들이 은행 금고를 노리고 땅굴을 팠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한국의 광복절인 15일은 이탈리아에서는 성모 마리아 승천 대축일 ‘페라고스토’다. 현지 언론들은 안드레아 일당이 은행이 휴업하고 시민들이 대거 휴가를 떠나는 시점을 노린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오남석 기자 greentea@munhwa.com
오남석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