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이준석 “선거 때 그들, 나를 ‘그 XX’ 불렀지만 참았다”

  • 문화일보
  • 입력 2022-08-13 14:29
  • 업데이트 2022-08-13 17:1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대한 가처분 신청 등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2.8.13


이준석 전 국민의힘 당대표가 13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 때 그들은 나를 ‘그 XX’로 불렀지만 참았다”고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징계 일로부터 36일 만에 기자회견을 열고 “민심은 떠나고 있다”며 “대통령께서 원내대표에게 보낸 어떤 메시지가 국민의 손가락질을 받는다면 그것은 당의 위기가 아니라 대통령 지도력의 위기”라고 지적했다. 윤 대통령이 이 전 대표를 향해 “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대표”라고 언급한 문자 메시지가 노출된 것을 두고 대통령 책임론을 제기한 것이다.

그는 “문제되는 메시지를 대통령께서 보내시고 원내대표의 부주의로 그 메시지가 노출되었는데 그들이 내린 결론은 당대표를 쫓아내는 일사불란한 절차를 진행하는 것이라면 전혀 공정하지도 논리적이지도 정의롭지도 않는 판단”이라고 강조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대한 가처분 신청 등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히던 중 눈물을 닦고 있다. 2022.8.13


또 “그 메시지에서 대통령과 원내대표라는 권력자들 사이에서 씹어 돌림의 대상이 되었던 저에게 어떤 사람도 그 상황에 대한 해명이나 사과를 하지 않았던 것은 인간적인 비극”이라며 ‘윤핵관’을 언급하며 “선거 때 그들은 나를 ‘그 XX’로 불렀지만 참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내가 비대위 출범에 대해서 가처분 신청하겠다고 하니 갑자기 선당후사란 말이 나온다”며 “선당후사라는 을씨년스러운 표현은 사자성어라도 되는 것 마냥 정치권에서 금과옥조처럼 받아들여지지만, 사실 근본이 없는 용어다”고 강조했다. 당을 위해 이 전 대표가 물러나야 한다는 지적을 정면 반박한 것이다.

또 “나는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 국민의힘을 넘어서 조직에 충성하는 국민의힘도 불태워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오로지 자유와 인권의 가치와 미래에 충실한 국민의힘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 9일 당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면서 ‘자동 해임’될 상황에 처하자 하루 뒤 서울남부지법에 국민의힘과 주호영 비대위원장을 상대로 효력정지가처분 신청을 냈다.

염유섭 기자
관련기사
염유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