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카타르 월드컵 바로가기
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12.4 일요일
전광판
Hot Click
문화일반
[문화] 그림 에세이 게재 일자 : 2022년 08월 16일(火)
치열하게 살아온 날들에 대한 회고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강임윤, 나뭇잎 I, 120×90㎝, 캔버스에 유화 및 아크릴, 2017.
이재언 미술평론가

고온다습한 한국의 가마솥더위는 적도의 사람들도 견디기 힘들어한다. 우리의 독특한 극서법(克暑法) 이열치열. 그건 사람 자체를 단단하게 단련시켜 주는 담금질이기도 하다. 뜨겁고 걸쭉한 국물을 들이켜고, 청양고추 매운맛에 딸꾹질까지 하면서 땀을 쏟은 후, 찬물에 몸을 던진다. 이는 더위만 식혀주는 게 아니다.

유럽 무대에서 종횡무진 활약 중인 강임윤의 귀국전을 보면서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다. 작가의 원동력도 바로 이 땅에서 단단하게 연단을 받은 데서 온 것이 아닐까. 약관의 나이에 혼자 유학길에 나선 이후 지금까지 작가로서의 위상을 탄탄히 하고 있으니 말이다. 일필휘지의 힘찬 퍼포먼스 하나만으로도 그의 강단이 확인된다.

이번 작업은 자신의 오랜 창작 여정의 반추가 담겨 있다. 노마드로서 겪은 시간과 공간은 각별하다. 분주하게 살아온 삶만큼이나 화면도 변화무쌍하다. 나무로 변신했던 다프네의 신화가 자신에게 계속 일어나고 있다. 10년 전의 그림을 오려 붙인 콜라주가 이색적이다. 치열했던 날들의 기억들이 주마등처럼 스쳐 간다.


- 문화부 SNS 플랫폼 관련 링크



[ 많이 본 기사 ]
▶ [속보] 운송거부 차주, 유가보조금 1년치 끊는다…추경호..
▶ "北 10대 청소년들 공개총살"…한국드라마·영화 유포했다..
▶ 조규성·벤투 감독에 경고 꺼냈던 튀르팽 심판, 브라질전 배..
▶ 배우 염동헌 별세…향년 55세
▶ 손흥민이 울었다…AFP "한국인 특유의 끈질긴 에너지"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손흥민이 울었다…AFP “한국인 특..
인도네시아, 혼외 성관계·혼전 동거 처..
‘독채자’ 시진핑? 장쩌민 추모는 習에..
손흥민 SNS 감사인사 “여러분들은 우..
호날두의 수난시대… 실점 빌미에 ‘메..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