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9.25 일요일
전광판
Hot Click
국회·정당
[정치] 게재 일자 : 2022년 08월 16일(火)
‘대표’ 직함마저 떨어진 이준석...431일만의 불명예퇴진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기존 최고위 해산, 당 비대위 공식출범
비대위원장에 대표 권한과 직위 넘어가
보수정당의 ‘0선 30대 대표’ 기록한 李
한동안 정치적 행보 ‘쉬어가기’ 불가피


지난 15일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인터뷰를 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6일부로 공식적으로 대표직에서 해임, ‘전 대표’로 불명예 퇴진하게 됐다. 당대표 취임 431일만이다.

이날 국민의힘은 당 지도부인 비상대책위원회가 공식 출범했다. 또 전국위원회 의장인 서병수 의원도 상임전국위의 비대위원 추인 결과를 발표하며 “이 시각 이후 과거의 최고위는 해산됐다. 비대위원장이 당 대표의 권한과 직위를 갖게 된다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지난해 6월 전당대회에서 보수정당 최초로 ‘30대 대표’라는 기록을 썼다. 게다가 국회의원 당선 경력도 없는 ‘0선’ 정치인이었다.

그는 보수정당 대표로서 지난 대선과 지방선거를 치르면서는 ‘이대남(20대 남성)’의 확고한 지지를 끌어내고자 했다. 또 전통적으로 보수정당의 지지세가 약한 호남을 향한 서진(西進)정책을 주장하며 국민의힘의 외연 확대를 꾀하기도 했다. 지난 대선 과정에서는 당시 정계 입문과 동시에 보수정당 대선 후보로 올라선 윤석열 대통령 및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관계자) 측과 대립각을 세우기도 했으나 결과적으로 그가 당대표로서 치른 두 번의 선거는 국민의힘의 판정승으로 끝났다.

그러나 ‘성상납 및 증거인멸 의혹’으로 지난 달 8일 당원권 정지 6개월의 징계가 결정된 직후부터 이 전 대표와 윤핵관 측과의 관계는 걷잡을 수 없이 악화됐다. 그런 와중에 윤 대통령이 권성동 원내대표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이 전 대표를 ‘내부 총질이나 하던 대표’라고 칭한 것이 언론에 포착되면서 양측 관계는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너게 됐다. 이 전 대표는 전날(15일) 라디오방송에 출연해 “뒷담화 할 거면 들키지나 말지”라며 “그래서 이제는 돌이킬 수가 없게 됐지 않냐”고 말하기도 했다.

이 전 대표에게 제기된 의혹에 대한 경찰 수사 결과 혹은 사법적 판단은 아직 나오지 않았고, 당 지도부의 비대위 전환에 대한 이 전 대표의 법적 대응도 향방을 예단할 수 없지만, ‘30대 보수정당 대표’의 행보는 이날부로 잠정 일단락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전날 청년들과의 간담회에서 이 전 대표의 상황에 관해 “어떤 당은 당대표를 젊은 분으로 써서 잘 이용해 먹고 헌신짝처럼 버리기도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박준희 기자
e-mail 박준희 기자 / 디지털콘텐츠부 / 차장 박준희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많이 본 기사 ]
▶ 尹의 ‘이××’ 발언에 진중권 “입에 붙은 표현...국민의 품..
▶ 박지원 “대통령실 해명 얻어터져도 싸다“
▶ 푸틴 “화이트 칼라는 징집하지마”…힘없는 소수민족이 총..
▶ 캐나다 방문한 尹 “이렇게 멋진 나라 왜 진작 안 왔는지 후..
▶ 홍준표 “거짓말하면 일만 점점 커진다”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벤투호, 국내파 위주로 한 번 더 소..
美 하원의원 “한국차 혜택 제외한 IR..
치밀한 연기가 주는 쾌감, 조우진
“돈 많은데 왜 복지 줄이나” 직원 불만..
“죄 없는 우리가 기후 재앙 치르고 있..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