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민심 겸허히 수용… 인사 다시 챙기고 검증”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2-08-17 11:30
업데이트 2022-08-17 14:28
기자 정보
김윤희
김윤희
서종민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25
폰트
공유
■ 尹대통령 취임100일 기자회견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국민 뜻 새기겠다”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룸에서 ‘대통령에게 듣는다’는 주제로 취임 100일 기자회견을 갖고 향후 국정 운영 방안 등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대통령실부터 시작, 시간 필요… 정치목적 인적쇄신 안해”
“무리한 힘에 의한 北체제의 현상변경 전혀 원하지 않아”
“민생 끝까지 챙기고…국민 숨소리 하나 놓치지 않겠다”


윤석열 대통령은 1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대통령실부터 어디에 문제가 있었는지 지금 짚어보고 있다”며 인사쇄신책을 예고했다.

이날 오전 윤 대통령은 최근 국정운영 지지율 하락의 원인으로 지목된 부실인사 및 인사 검증 실패 논란에 대한 질문에 “지금부터 다시 다 되돌아보면서 철저하게 다시 챙기고 검증하겠다”며 “여러 가지 지적된 문제들에 대해 국민 관점에서 세밀하게 꼼꼼하게 한번 따져보겠다”고 밝혔다.

특히 윤 대통령은 “민심을 겸허하게 받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여론을 수용해 국무위원과 대통령실 참모 등에 대한 인적쇄신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 판단된다.

하지만 시점과 방식에 대해서 “인사쇄신은 국민을 위해 국민 민생을 꼼꼼히 받들기 위해 아주 치밀하게 점검해야 하는 것이지, 정치적 국면 전환이나 지지율 반등이라는 정치적 목적을 갖고 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또 “시간이 좀 필요한 듯하다. 그동안 우리 대통령실부터 어디에 문제가 있었는지 지금 짚어보고 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 비핵화에 대해 “핵확산금지조약(NPT) 체제가 항구적 세계 평화에 매우 중요하고 필수적인 전제”라며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지켜낼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의 체제 보장과 관련해선 “우리 정부가 (보장) 해줄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저와 우리 정부는 북한에 무리한, 힘에 의한 현상 변화는 전혀 원치 않는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질의응답에 앞선 모두발언에서 ‘국민’이라는 단어를 20번, ‘경제’를 18번 언급하는 등 민생 경제에 역점을 뒀다. 그는 “국민의 숨소리 하나 놓치지 않고, 한 치도 국민의 뜻에 벗어나지 않도록 그 뜻을 잘 받들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 응원도 있었고 따끔한 질책도 있었다”며 “국민께서 걱정하시지 않도록 늘 국민의 뜻을 세밀하게 살피겠다”고 했다.

김윤희·서종민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