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10.7 금요일
전광판
Hot Click
사회일반
[사회] 게재 일자 : 2022년 08월 17일(水)
추석승차권 예매 ‘먹통사태’에 분노 목소리…“코로나로 2년만인데 고향방문 좌절”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코레일 특단 대책 세워야”

16일 서울 용산구 서울역에 추석 승차권 예매 안내문이 게시되어 있다. 추석 승차권 예매는 이날부터 18일까지 온라인과 전화 등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된다. 예매 첫날인 16일에는 인터넷과 스마트폰 사용이 익숙하지 않은 정보화 취약계층(경로·등록 장애인)을 대상으로 17일~18일에는 전 국민을 대상으로 판매한다. 뉴시스


대구가 고향인 직장인 김모(54) 씨는 17일 오전 7시부터 30분 동안 추석 승차권 예매를 시도했다. 김 씨는 ‘네이버 시계’를 켜놓고 예매 시작 시간에 접속을 했지만 사이트는 먹통이었다. 그는 10분 넘게 클릭을 했지만 계속된 접속 오류에 대기번호조차 받지 못했다. 오전 7시 20분쯤 접속에 성공했지만, 그가 받은 대기번호는 4만 번대였다. 김 씨는 “직장 상사 눈치 보며 30분 넘게 예매시도를 했는데, 또 실패했다”라며 “서버를 늘리든지, 예매 방식을 바꿔야 하는 것 아니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기업에 다니는 박모(46) 씨는 오전 7시 정각에 클릭해 운 좋게 대기 번호 4000번대를 받았다. 10분 정도 기다린 후 예매 차례가 됐다. 박 씨는 기쁜 마음으로 로그인을 시도했다. 그러나 회원번호와 비밀번호를 치고 로그인 버튼을 누르는 순간 예매 사이트는 먹통이 됐다. 새벽부터 예매를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한 박 씨는 ‘멘붕’ 상태가 됐다. 그는 “선착순 예매를 시킬거면, 그에 따른 준비를 코레일에서 제대로 해야 하는 것 아니냐”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경부선 등에 대한 추석 승차권 예매가 시작된 이날 코레일 사이트 먹통 등으로 인해 예매에 실패한 시민들이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18일에도 호남·전라선에 대한 예매가 예정돼 있는 만큼, 코레일이 특단의 대책을 세워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시민들은 이번 명절 예매 먹통 사태에 유독 실망감이 컸다. 올해는 코로나 19 영향으로 2년 넘게 고향 방문을 못 하다 이번 추석에 마음먹고 고향을 가려던 사람들이 많기 때문이다. 2년 넘게 고향을 못 간 직장인 손모(48) 씨는 “코로나19로 그간 고향을 못 가 부모님께 죄송스러웠는데, 이번에 또 고향에 못 가게 생겼다”라며 “코레일 본사를 직접 찾아가 1인 시위라도 하고 싶은 심정”이라고 전했다.

또 매년 이 같은 먹통 사태가 반복되는 것을 이해하기 어렵다는 반응도 많았다. 일시에 많은 사람이 몰려 일부 장애가 발생하는 것은 불가피하더라도, 한 해도 빠지지 않고 30분 넘게 접속이 지연되는 점을 이해하지 못하겠다는 반응이다. 부산에 사는 최모(48) 씨는 “코레일에서 접속 지연, 먹통을 당연하게 생각하는 것 같다”라며 “시민들의 입장에서 가능한 모든 대책을 세워야 하는 것 아니냐”라고 말했다. 당장 18일 진행되는 호남·전라선에 대한 예매도 이날과 같은 먹통사태가 또 발생할 가능성이 커 전라도가 고향인 사람들은 벌써 먹통사태에 대한 불안감을 표시하고 있다.

손기은 기자
e-mail 손기은 기자 / 사회부  손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많이 본 기사 ]
▶ 민주, “근무시간 중 뻘짓거리하다 사고나면 공상?”...서해..
▶ [단독] 구속 기간 만료 박수홍 친형, 석방되나? … 검찰 기..
▶ ‘내후년 총선출마?’...박지원 “대선 나오라는 사람이 제일..
▶ ‘인구절벽’에 대한민국 침몰 위기… 성장 모멘텀 상실 징후..
▶ 우크라, 2014년 러시아에 뺏긴 크름반도도 탈환 가능?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필로폰 팔아 2500만원 번 병장 … ..
‘내후년 총선출마?’...박지원 “대선 나..
‘국정농단’ 최서원, 악성댓글 누리꾼 ..
SSG 승리의 부적 … ‘족발집 회식’
부산 서면지하상가 여자 화장실서 영..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