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10.1 토요일
전광판
Hot Click
사회일반
[사회] 게재 일자 : 2022년 09월 13일(火)
전장연 시위에 30대男 “장애인 1명당 우주선 1대씩 줘야 관둘건가” 분통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박경석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상임공동대표가 13일 오전 7시 54분쯤 지하철 4호선 삼각지역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다.


글·사진=권승현 기자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추석 연휴 직후인 13일 지하철 2·4·5·9호선에서 출근길 지하철 탑승 시위를 벌였다. 이로 인해 삼각지역에서 회현역까지 3개 역을 이동하는데 34분이 소요되는 등 심각한 지하철 지연이 발생했다. 한 30대 시민은 “장애인 1명당 우주선 1대씩 보급하면, 지하철 시위를 그만둘 거냐”며 시위대와 토론을 벌이기도 했다.

전장연은 13일 오전 7시 54분 지하철 4호선 삼각지역에서 들어선 당고개행 열차를 탑승하며 출근길 지하철 탑승 시위를 시작했다. 25명 이상의 장애인이 두 팀으로 나뉘어 각각 5호선과 2호선으로 옮겨 타며 최종 목적지인 9호선 국회의사당역까지 이동할 예정이다. 박경석 전장연 상임공동대표는 “장애인들도 이동하고 교육받고 노동할 기회를 얻으며, 감옥 같은 거주시설이 아니라 지역사회에서 살아갈 수 있는 권리를 예산으로 보장받기 위해 지하철을 탄다”며 승객들에게 양해를 구했다.

이날 전장연의 시위로 지하철 운행이 크게 지연됐다. 오전 7시 54분 삼각지역에 들어선 열차는 3개 역 뒤인 회현역에 오전 8시 28분 들어서야 도착했다. 3개 역을 이동하는 데 34분이 소요된 것이다. 이 구간은 통상 6분이면 도착할 수 있는 거리다. 시위대는 줄지어 지하철에 탑승하다 말고 멈춰 연설하는 방식으로 열차 운행을 지연시켰다.

운행 지연이 길어지자 열차 탑승을 포기하는 시민들도 속출했다. 한 여성 시민은 시위대를 향해 “우리(승객들)가 잘못한 게 아닌데 일부러 출근길에 나와서 출근하는 시민들한테 이러는 이유가 뭐냐”고 항의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시민들과 시위대 사이의 고성이 오가면서 열차 내에 한바탕 소란이 일기도 했다.

귀가 중 시위대와 맞닥뜨렸다는 30대 남성 고병욱 씨는 박 대표와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고 씨가 “장애인권리예산과 관련된 기관 앞이 아닌 지하철에서 이러는 이유가 뭐냐”고 따지자, 박 대표는 “비장애인은 지하철, 버스 등 대중교통을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데, 장애인들은 왜 할 수 없느냐”며 맞받아쳤다. 고 씨는 “장애인 1명당 우주선 1대씩 보급하면 지하철 시위를 그만둘 것인가”라며 항의했다.
e-mail 권승현 기자 / 사회부  권승현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많이 본 기사 ]
▶ ‘계곡살인’ 이은해에 검찰, 무기징역 구형...법조계 일각의..
▶ 푸틴 “동원령 실수 바로잡겠다”...시위·엑소더스에 위기감..
▶ ‘바이든’ 58%, ‘날리면’ 29%...지지정당·이념 따라 다르게 ..
▶ 대장금, 의녀 중 유일 ‘임금 주치의’… 대신들 반발에도 절..
▶ [단독]류현진·배지현 부부, 둘째 출산…"산모와 아이 모두..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대장금, 의녀 중 유일 ‘임금 주치의..
“한국, 초격차 기술없인 생존 못한다..
北 연쇄도발 속… 韓美日 전함, 5년반..
정명석 JMS 총재, ‘여신도 성폭행 혐..
전례없는 복합위기… 尹, 기업인까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