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 장례식서도 ‘냉랭’…윌리엄-해리, 끝내 화해 못했다

  • 문화일보
  • 입력 2022-09-20 11:08
  • 업데이트 2022-09-20 16:3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 왕위계승 서열 1위인 윌리엄(앞줄 오른쪽) 왕세자가 19일 런던에서 열린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장례식에서 해리(왼쪽) 왕자와 거리를 둔 채 운구 행렬을 따라 걷고 있다. AP연합뉴스


“두 사람, 눈도 마주치지 않아”
화해 바랐던 여왕 꿈 물거품


영국 왕실에서 오랜 기간 갈등을 빚어온 윌리엄 왕세자와 해리 왕자 형제가 19일(현지시간) 할머니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장례식에서도 냉랭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생전 두 사람의 화해를 간절히 바랐던 여왕의 꿈은 당분간 실현되기 어려울 전망이다.

장례식 입장 순서도 왕위 계승 서열에 따라 윌리엄 왕세자의 자녀인 조지 왕자와 샬럿 공주 뒤에 해리 왕자가 위치하며 두 사람의 벌어진 관계를 상징적으로 보여줬다.

영국 가디언은 이날 “윌리엄 왕세자와 해리 왕자가 눈도 마주치지 않았고 따뜻함도 없었다”며 “여왕의 장례식에서 둘은 줄곧 거리를 유지했다”고 보도했다. 두 사람의 관계는 2020년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클 왕자빈이 왕실 일원에서 탈퇴하면서 틀어지기 시작했다. 이후 메건 마클 왕자빈이 지난해 3월 방송 인터뷰를 통해 “인종차별을 당했다”고 주장하면서 감정의 골은 더욱 깊어졌다.

하지만 지난 8일 여왕이 세상을 떠나면서 두 사람의 화해 분위기가 무르익었다는 보도가 쏟아졌다. 특히 지난 13일 왕실 가족이 버킹엄궁에서 함께 비공개 저녁 식사를 했고, 이 자리에서 윌리엄 왕세자와 해리 왕자가 많은 대화를 나눴다는 소식까지 전해지며 기대감을 높였다. 미국 CNN은 “윌리엄 왕세자는 어려운 시기에 해리 왕자 부부와 함께 등장하면서 화합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했다.

영국 왕실과 국민의 바람과 달리 두 사람은 여왕의 장례식에서 풀리지 않은 앙금을 노출했다. 가디언은 “장례식에서 두 남자와 그들의 배우자는 어떤 상호작용도 피했다”며 “군복을 착용한 윌리엄 왕세자가 여왕의 관을 향해 경례하는 동안 양복을 입은 해리 왕자는 땅만 쳐다봤다”고 전했다. 왕실을 탈퇴한 해리 왕자는 모든 군 칭호를 박탈당하며 장례식에서 군복 착용이 금지됐다.

운구 행렬에서도 윌리엄 왕세자와 해리 왕자의 거리감이 드러났다. 국왕인 찰스 3세 부부와 앤 공주 부부 등 여왕의 자녀들이 앞장서고, 나머지 가족은 왕위 계승 서열에 따라 걷는 가운데 해리 왕자는 조카인 조지 왕자와 샬럿 공주 뒤를 따라야 했다.

손우성 기자 applepie@munhwa.com
관련기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