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9.25 일요일
전광판
Hot Click
국제일반
[국제] 게재 일자 : 2022년 09월 22일(木)
“푸틴을 전장에!”…러, 동원령 반발 38곳서 ‘반전 시위’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21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정부의 우크라이나 전쟁 증파를 위한 예비군 동원령에 항의하는 시위에 참가했던 한 청년이 경찰에 강제 연행되고 있다. AFP 연합뉴스

인권단체 “1311명 체포·구금”
강제징집 피하려 탈출 행렬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전쟁에 30만 명의 예비군을 동원하겠다고 밝힌 21일(현지시간) 러시아 곳곳에선 반전(反戰) 시위가 펼쳐졌다. 강제 징집을 피하려는 사람들의 탈출 행렬도 이어지는 등 푸틴 대통령의 동원령 선포가 잠잠하던 러시아 사회를 뒤흔들고 있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국제인권단체 ‘OVD-Info’는 이날 러시아 38개 도시에서 동원령 반대 시위가 벌어져 1311명이 체포됐다고 밝혔다. 시위 현장에선 “푸틴을 전장으로 보내자!” “나는 푸틴을 위해 죽지 않는다!” 등의 구호가 터져 나왔다.

반전 단체 ‘베스나(Vesna)’도 성명을 내고 “동원령은 우리의 아버지와 형제, 남편인 수많은 러시아인이 전쟁의 고기 분쇄기에 끌려들어 간다는 의미”라고 비판했다.

푸틴 대통령은 앞서 대국민 TV 연설을 통해 예비군 30만 명의 우크라이나 전쟁 투입을 지시했다. 이어 “핵무기로 우리를 협박하려는 자들은 바람이 그들을 향해 방향을 틀 수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며 핵전쟁까지 시사했다.

러시아는 크게 동요하는 분위기다. 영국 가디언은 “동원령 발표 이후 러시아인의 국외 탈출 행렬이 줄을 잇고 있다”며 튀르키예(터키) 이스탄불과 아르메니아 예레반,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아제르바이잔 바쿠 등의 직항편이 매진됐다고 보도했다.

각국 정상들의 비판 메시지도 쏟아졌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유엔총회 연설에서 “푸틴 대통령은 핵무기 비확산 체제의 의무를 무모하게도 무시하며 유럽을 상대로 공공연한 핵 위협을 했다”고 비난했다.

손우성 기자 applepie@munhwa.com
e-mail 손우성 기자 / 국제부  손우성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관련기사 ]
▶ ‘강제징집 확대’ 강공 … 푸틴만을 위한 전시체제 선포
▶ 유엔연설서 ‘러 비판’ 쏟아낸 바이든 “침략 맞서 우크라와 계속…
▶ “전쟁, 집 앞까지 찾아왔다” … 동원령에 출렁이는 ‘러 민심’
▶ 혈전으로 번지는 ‘히잡 미착용 의문사’ 시위 … 이란軍, 발포로…
[ 많이 본 기사 ]
▶ 尹의 ‘이××’ 발언에 진중권 “입에 붙은 표현...국민의 품..
▶ 박지원 “대통령실 해명 얻어터져도 싸다“
▶ 푸틴 “화이트 칼라는 징집하지마”…힘없는 소수민족이 총..
▶ 캐나다 방문한 尹 “이렇게 멋진 나라 왜 진작 안 왔는지 후..
▶ 홍준표 “거짓말하면 일만 점점 커진다”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벤투호, 국내파 위주로 한 번 더 소..
美 하원의원 “한국차 혜택 제외한 IR..
치밀한 연기가 주는 쾌감, 조우진
“돈 많은데 왜 복지 줄이나” 직원 불만..
“죄 없는 우리가 기후 재앙 치르고 있..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