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에세이>풀숲에 가려 있어도…당신은 소중합니다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2-09-22 11:24
업데이트 2022-09-22 11:26
기자 정보
곽성호
곽성호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글 = 곽성호 기자

선선한 가을바람이

동네 마실 다니기 좋게 불어오는 계절입니다.

점심시간 회사 근처 산책길에 나섰다가 본

카페 담벼락 아래 화단입니다.

그래, 난 소중해.

당신이 누구시든지,

정리되지 않은 화단 풀숲에 가려 있어도…

당신은 소중합니다.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