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9.25 일요일
전광판
Hot Click
교통
[사회] 게재 일자 : 2022년 09월 22일(木)
서울 택시 기본요금 4800원 인상안…시의회 교통위 통과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28일 본회의·물가대책위원회 거쳐 확정…내년 2월부터 시행
서울시 “우버 도입해 택시공급 늘려야”…심야호출료 인상·부제 전면해제엔 부정적

20일 오전 서울 강서구 방화동의 한 택시회사에 운행을 멈춘 택시들이 줄지어 주차돼 있다. 신창섭 기자
택시 기본요금을 4800원으로 올리고 심야할증 탄력요금제를 도입하는 내용의 서울시 택시요금 조정안이 22일 서울시의회 상임위원회를 통과했다.

서울시의회 교통위원회는 이날 열린 임시회에서 서울시가 제출한 택시요금 조정안을 원안대로 가결했다. 이번 조정안은 심야에 시민들에게 큰 불편을 주고 있는 ‘택시대란’을 해소하기 위해 택시 운송수익을 높여 배달업 등 다른 직종으로 이탈한 택시기사의 복귀를 유도하고 택시 공급을 늘리기 위한 대책이다. 조정안에 따르면 내년 2월부터 중형택시 기본요금이 3800원에서 4800원으로 1000원 오른다.

동시에 기본거리는 현행 2㎞에서 1.6㎞로 줄고 거리요금 기준은 132m당 100원에서 131m당 100원으로, 시간요금은 31초당 100원에서 30초당 100원으로 각각 조정된다. 요금 미터기가 더 빨리 오르기 시작하고, 오르는 속도도 더 빨라지는 셈이다.

심야할증 탄력요금제도 도입된다. 올해 연말부터는 현행 자정부터 다음 날 오전 4시까지인 심야할증 시간이 밤 10시로 앞당겨지고, 승객이 많은 밤 11시부터 오전 2시에는 할증률이 20%에서 40%로 올라간다.

서울 택시요금 조정안은 28일 본회의와 이후 열리는 물가대책심의위원회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 교통위원회 소속 시의원들은 택시대란 해소를 위한 요금 인상 필요성에 공감하면서도 실질적인 택시기사의 수익성 확대와 택시 공급 확대로 이어질 수 있을지를 우려하는 의견도 나왔다.

이에 대해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보통 요금을 올리고 나면 3∼6개월은 택시 수요가 줄어드는 게 사실이지만 6개월 지나면 다시 증가한다”며 “연말에 개인택시는 하루 5000대 이상, 법인택시는 하루 2000대를 공급한다는 협약을 각 조합으로부터 받았다. 그 부분을 믿고 정책을 추진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백 실장은 “사업자만 배를 불리지 않고 운수종사자의 처우가 실질적으로 개선될 수 있도록 법인택시 회사에 기준 운송수입금을 동결하고, 현재 6대 4인 초과 수입금에 대한 배분 비율을 최소 6개월간 유지하는 내용의 확약서를 제출하도록 했다”며 “우버 등 여러 산업에 대한 진입 장벽도 낮춰 택시 공급을 늘려갈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그는 국토부가 추진 중인 플랫폼 택시의 심야시간대 호출료 인상에 대해선 “서울시와 생각이 다르다”고 밝혔다. 국토부의 개인택시 부제 전면 해제 방침에 대해서도 “개인택시와 법인택시 기사들 간 입장이 다르다”며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노기섭 기자
e-mail 노기섭 기자 / 디지털콘텐츠부  노기섭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많이 본 기사 ]
▶ 尹의 ‘이××’ 발언에 진중권 “입에 붙은 표현...국민의 품..
▶ 박지원 “대통령실 해명 얻어터져도 싸다“
▶ 푸틴 “화이트 칼라는 징집하지마”…힘없는 소수민족이 총..
▶ 캐나다 방문한 尹 “이렇게 멋진 나라 왜 진작 안 왔는지 후..
▶ 홍준표 “거짓말하면 일만 점점 커진다”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벤투호, 국내파 위주로 한 번 더 소..
美 하원의원 “한국차 혜택 제외한 IR..
치밀한 연기가 주는 쾌감, 조우진
“돈 많은데 왜 복지 줄이나” 직원 불만..
“죄 없는 우리가 기후 재앙 치르고 있..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