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9.25 일요일
전광판
Hot Click
사회일반
[사회] 게재 일자 : 2022년 09월 22일(木)
北 피살 공무원, 2년 만에 ‘시신 없는 장례’…해수부장 엄수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목포=김대우 기자

2020년 9월 서해 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표류하던 중 북한군에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고 이대준 씨의 영결식이 22일 오전 10시 전남 목포시 효사랑장례식장에서 해양수산부장(葬)으로 엄수됐다.

영결식에는 유가족과 친지, 동료 직원, 조승환 해양수산부장관, 이관섭 대통령실 국정기획수석비서관 등이 참석했다.

유가족과 동료 직원 등은 시신도 없이 2년 만에 치르는 장례를 안타까워하며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장의위원장인 조 장관은 영결사를 통해 “이제야 저 높은 하늘나라로 보내드리게 돼 애통한 심정을 금할 길이 없다”며 “장례도 치르지 못한 채 힘든 시간을 견뎌 오신 유족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추모했다.

유족 대표는 “슬프고 아픈 역사가 두 번 다시 되풀이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조사했다.

영결식을 마친 장례 행렬은 목포 북항 인근 서해어업관리단 전용 부두로 이동해 추모 노제를 이어갔다.

고인이 마지막으로 승선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 승선원들은 추모 뱃고동을 울리며 애도했다.

앞서 피살사건 발생 당시 해양경찰은 중간발표를 통해 고인이 자진 월북하다가 살해됐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유족은 정부를 상대로 진상규명과 관련 정보공개를 요청했고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국방부와 해경 등은 월북이 입증되지 않았다며 기존 발표를 뒤집었다.

직권면직 처분했던 해수부도 올해 7월 재직 중 사망으로 인한 면직으로 처리했고 검찰은 관련 수사를 벌이고 있다.


e-mail 김대우 기자 / 전국부 / 차장 김대우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많이 본 기사 ]
▶ 박지원 “대통령실 해명 얻어터져도 싸다“
▶ 尹의 ‘이××’ 발언에 진중권 “입에 붙은 표현...국민의 품..
▶ 푸틴 “화이트 칼라는 징집하지마”…힘없는 소수민족이 총..
▶ 홍준표 “거짓말하면 일만 점점 커진다”
▶ 윤 대통령, 영·미·캐나다 순방 마치고 귀국…귀국길 기내간..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최장신 기자의 NBA 이야기] ⑧ 앨..
넷플릭스 ‘지옥’, “시즌2 제작” 발표
벤투호, 국내파 위주로 한 번 더 소집..
美 하원의원 “한국차 혜택 제외한 IR..
치밀한 연기가 주는 쾌감, 조우진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