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尹 비속어 논란에 “우리 국회에 대한 우려 전달한 것”

  • 문화일보
  • 입력 2022-09-22 23:22
  • 업데이트 2022-09-23 06:08
프린트
“美 의회 아닌 한국 국회 가리킨 것”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현안 브리핑 나선 김은혜 홍보수석. 연합뉴스



뉴욕=김윤희 기자

대통령실이 22일(현지 시간)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논란과 관련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나 미국 의회가 아닌 ‘한국 국회’를 가리킨 발언이었다고 해명했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미국 뉴욕 현지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당시 대통령 발언에 대해 “윤 대통령은 자유와 연대를 위한 국제사회 책임을 이행하고자 하는 정부 기조를 발표했다”며 “그러나 예산 심의권을 장악한 거야가 이같은 기조를 꺾고 국제 사회를 향한 최소한의 책임 이행을 거부하면 나라의 면이 서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는 박진 외교부 장관에게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 장관은 야당을 잘 설득해 예산을 통과시키겠다고 답변했다”고 전했다.

김 수석은 “결과적으로 어제 대한민국은 하루 아침에 70년 가까이 함께한 동맹 국가를 조롱하는 나라로 전락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순방 외교는 국익을 위해 상대국과 총칼 없는 전쟁을 치르는 곳”이라며 “한발 더 내딛기도 전에 짜깁기와 왜곡으로 발목을 꺾는다”고 강조했다. 김 수석은 “대통령과 국정운영에 대한 비판은 언제든지 수용하지만 대통령 외교 활동을 왜곡하고 거짓으로 동맹을 이간하는 것이야말로 국익 자해행위”라고 했다.

김 수석은 ‘해당 발언이 우리 국회를 겨냥했다는 뜻인가’라는 질문에 “그렇다”라고 답했다. 그는 다만 윤 대통령이 비속어를 쓴 데 대해서는 “거친 표현에 대해서 느끼는 국민의 우려를 잘 듣고 알고 있다”고 말했다.
김윤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