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9.25 일요일
전광판
Hot Click
법원·검찰
[사회] 게재 일자 : 2022년 09월 23일(金)
검찰, ‘계곡살인’ 이은해에 사형 구형하나...오늘 결심공판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계획적, 경악스러운 범행에 최소 무기징역 구형 전망도

‘계곡 살인’ 사건으로 재판 중인 이은해(왼쪽)와 공범 조현수. 인천지방검찰청 제공


이른바 ‘계곡 살인’ 사건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이은해와 공범 조현수의 결심공판이 23일 열리는 가운데 검찰이 법정 최고형인 사형을 구형할지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법조계에 따르면 인천지법 형사15부(부장 이규훈)는 이날 오후 2시 살인과 살인미수 등 혐의로 기소된 이은해와 조현수의 결심공판을 진행한다. 결심공판은 피고인에 대한 선고가 이뤄지기 전 사실상 마지막으로 열리는 공판으로 재판부에 검찰이 피고인에 대한 특정 형량을 요청하고 변호인의 최후변론 및 피고인의 최후진술 절차가 이어진다.

이은해는 내연남인 조현수와 함께 지난 2019년 6월 30일 오후 8시 24분쯤 경기 가평군 용소계곡에서 남편 윤모(사망 당시 39세) 씨를 살해한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됐다. 이들은 수영을 못 하는 윤 씨에게 4m 높이의 바위에서 3m 깊이의 계곡물 안으로로 구조장비 없이 뛰어들게 해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들이 윤 씨 명의로든 생명 보험금 8억 원을 노리고 계획적으로 범행한 것으로 보고 있다.

두 사람은 지난해 12월 14일 검찰의 2차 조사를 앞두고 잠적한 뒤 4개월 만인 올해 4월 경기도 고양시 삼송역 인근 한 오피스텔에서 경찰에 검거됐다. 이후 5월 4일 구속 기소된 이은해와 조현수에 대해 재판부는 6월 3일 첫 재판을 시작으로 최근까지 총 15차례 공판을 진행했다.

재판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피해자의 지인들은 증인신문에서 윤 씨가 목욕탕에서조차 허우적거릴 정도로 물을 무서워했고 겁이 많은 성격이었다고 증언했다. 또 범죄심리학자인 이수정 경기대 교수는 이은해를 대상으로 ‘사이코패스 검사’를 한 결과 기준을 웃도는 점수가 나왔다고 밝히기도 했다.

반면 이은해와 조현수는 변호인을 통해 “피해자를 살해하기 위해 공모한 적이 없고 보험금을 수령하기 위한 어떤 시도도 한 적이 없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이은해는 검찰 조사가 강압적으로 느껴졌다며 법정에서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법조계 안팎에서는 검찰이 이날 결심공판에서 두 피고인에게 최소 무기징역을 구형할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치밀하게 피해자를 살해한 계획적 범행인데다, 재판 과정에서 혐의를 부인하는 태도, 유족의 피해 호소 등이 검찰의 높은 구형량 배경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또 검찰이 이들 범행의 잔혹성까지 감안하면 최대 사향을 구형할 수도 있다는 가능성도 제기된다.

박준희 기자
e-mail 박준희 기자 / 디지털콘텐츠부 / 차장 박준희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많이 본 기사 ]
▶ 尹의 ‘이××’ 발언에 진중권 “입에 붙은 표현...국민의 품..
▶ 박지원 “대통령실 해명 얻어터져도 싸다“
▶ 푸틴 “화이트 칼라는 징집하지마”…힘없는 소수민족이 총..
▶ 캐나다 방문한 尹 “이렇게 멋진 나라 왜 진작 안 왔는지 후..
▶ 홍준표 “거짓말하면 일만 점점 커진다”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벤투호, 국내파 위주로 한 번 더 소..
美 하원의원 “한국차 혜택 제외한 IR..
치밀한 연기가 주는 쾌감, 조우진
“돈 많은데 왜 복지 줄이나” 직원 불만..
“죄 없는 우리가 기후 재앙 치르고 있..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