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화이트 칼라는 징집하지마”…힘없는 소수민족이 총알받이 되나

  • 문화일보
  • 입력 2022-09-24 09:19
  • 업데이트 2022-09-24 10:0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1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군 동원령에 반발해 시위를 벌인 시민을 경찰이 진압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러 국방부 “금융.IT업체 고학년자는 동원 제외”
가디언 , 시베리아 사는 소수민족 투입할 것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전쟁에 예비군 동원령을 내린 뒤 경제계 반발이 확산하자, 러시아 정부가 일부 화이트 칼라 전문직들을 징집에서 면제해주기로 했다. 러시아가 소수민족 위주로 강제 징집에 나설 것이란 의혹과 맞물려 논란이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24일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러시아 국방부는 금융, 정보기술(IT), 통신 분야에 종사하는 화이트 칼라 근로자들은 전쟁에 동원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산업계를 중심으로 푸틴 대통령의 징집령이 업무에 큰 차질을 초래할 것이란 불만이 터져 나온 데 따른 것이다.

앞서 러시아 경제지 코메르산트는 항공업계와 테크 기업 등이 예비군 동원령에 따른 악영향을 우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몇몇 기업은 50∼80%에 이르는 직원들이 동원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예상하고 (정부에)징집 면제를 요청할 핵심 인력 리스트를 작성 중이다. 일부 기업 대표들은 “몇 명만 징집되더라도 회사 업무가 마비될 수 있다”고 토로했다. 또 포브스 러시아에 따르면, 러시아 소프트웨어 개발자협회도 회원들의 징집 면제를 추진했다.

이같은 경제계 반발에 따라 러시아 국방부는 “통신, IT, 금융 및 구조적으로 중요한 미디어 기업에서 일하는 고학력 시민들은 예비군 동원 대상에서 빠질 것”이라고 한발 물러섰다. 그러나 징집으로 가장 큰 타격이 예상되는 항공업계 및 공항 근로자들에 대해서는 언급이 없었다고 코메르산트는 전했다.

한편 영국 가디언은 “러시아 소수민족이 차별적인 동원령에 영향을 받고 있다”며 러시아가 시베리아 동부 등에 사는 소수민족을 전장에 투입하려 한다고 보도했다.

김성훈 기자
관련기사
김성훈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