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중국이 대만 공격땐, 북한도 도발 가능성”

  • 문화일보
  • 입력 2022-09-26 11:55
프린트
뉴욕 순방때 CNN과 인터뷰
“북한에 대응하는 것이 최우선”


윤석열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만약 중국이 대만을 공격한다면 북한 역시 도발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방영된 미국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중국이 대만을 공격한다면 미국의 대만 방어를 지원할 것이냐’는 질문에 “대한민국에서는 강력한 한·미 동맹을 바탕으로 북한의 도발에 대응하는 것이 가장 최우선의 과제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미국이 대만 분쟁에 대응하기 전에 한반도 방위 공약을 먼저 이행해야 한다는 것이냐’는 질문에 “제가 미국 당국자가 아니지만 고르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며 “두 가지 다 미국에서는 지켜야 될 어떤 가치가 아니겠나 하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계속되는 무력시위와 핵 위협 등 북한 문제와 관련해 “최소한 우리 대한민국 입장에서는 당연히 북한 핵 위협이 가장 심각한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미 동맹과 관련해선 “한·미 안보동맹은 이제 경제동맹으로, 첨단 기술동맹으로 더욱 강화되고 있기 때문에 전 세계의 평화와 안정, 세계 시민들의 자유수호를 위해 한·미 간에는 과거보다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더 밀접하게 발전이 진행되고 있고 앞으로도 더 진행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지난달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 방한 당시 불거졌던 홀대 논란과 관련해선 “나는 펠로시 의장뿐만 아니라 6명의 하원의원과 즐겁고 유익한 전화 통화를 했다”며 “펠로시 의장도 개인적 휴가의 중요성을 전화상으로 이해하셨다”고 전했다”고 말했다.

김유진 기자 klug@munhwa.com
김유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