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카타르 월드컵 바로가기
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11.27 일요일
전광판
Hot Click
방송·연예
[문화] 게재 일자 : 2022년 09월 26일(月)
블랙핑크, K팝 걸그룹 최초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1위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2집 ‘본 핑크’ 10만2천장 기록…한국 가수 네 번째 쾌거
NCT 127 정규 4집은 3위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수 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사진은 블랙핑크. 2022.9.18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걸그룹 블랙핑크가 K팝 걸그룹 가운데 최초로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 1위에 올랐다.

25일(현지시간) 공개된 빌보드 차트 예고 기사에 따르면 블랙핑크의 정규 2집 ‘본 핑크’(BORN PINK)는 10만2천장 상당의 앨범 판매량을 기록해 2008년 이후 14년 만에 ‘빌보드 200’에서 1위를 찍은 여성 그룹 앨범이 됐다.

K팝 가수가 ‘빌보드 200’ 정상에 오른 것은 방탄소년단(BTS), 슈퍼엠, 스트레이 키즈에 이어 블랙핑크가 네 번째다. 앞서 세 팀은 모두 보이그룹이었다.

블랙핑크가 정상을 차지함으로써 ‘빌보드 200’에서 무려 11주 1위로 장기 독주하던 배드 버니는 2위로 내려오게 됐다.

빌보드는 “올해 ‘빌보드 200’에서 1위를 찍은 다른 두 K팝 앨범이 대부분 한국어로 돼 있는 것과 달리 ‘본 핑크’는 앨범 대부분이 영어로 돼 있다”고 차이를 짚었다.

‘빌보드 200’은 실물 음반 등 전통적 앨범 판매량, 스트리밍 횟수를 앨범 판매량으로 환산한 수치(SEA), 디지털 음원 다운로드 횟수를 앨범 판매량으로 환산한 수치(TEA)를 합산해 앨범 소비량 순위를 산정한다.

블랙핑크의 ‘본 핑크’는 실물 음반 7만5천500장, SEA 2만5천장, TEA 1천500장으로 각각 집계됐다.

실물 음반 판매량 7만5천500장은 올해 들어 7번째로 많은 것으로 블랙핑크는 이번주 빌보드 ‘톱 앨범 세일즈’ 차트에서도 1위에 올랐다.

빌보드는 블랙핑크 2집을 가리켜 “이 음반은 포토카드, 엽서, 스티커 등 무작위 요소와 앨범 속지가 세트로 구성된 총 17종의 수집 가능한 패키지로 구성됐다”라고도 소개했다.

또 “블랙핑크 2집의 ‘디지팩’과 ‘박스 세트 에디션’은 처음에 각각 26달러(약 3만7천원)와 50달러(약 7만1천원)에 판매됐지만, 발매 첫 주 도중에 14.99달러(약 2만1천원)로 가격이 낮아졌다”고 덧붙였다.

지난 2016년 ‘휘파람’과 ‘붐바야’로 데뷔한 블랙핑크는 ‘마지막처럼’, ‘킬 디스 러브’(Kill This Love), ‘뚜두뚜두’, ‘러브 식 걸스’(Love Sick Girls) 등을 잇따라 히트시키며 정상급 걸그룹으로 올라섰다.

블랙핑크와 같은 날 발매한 그룹 NCT 127의 정규 4집 ‘질주’는 ‘빌보드 200’에서 3위를 기록했다.

NCT 127 4집은 5만8천500장 상당의 음반 판매고를 올렸고, 이 가운데 5만5천500장이 실물 음반 판매량이었다. SEA는 3천장으로 집계됐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문화부 SNS 플랫폼 관련 링크



[ 관련기사 ]
▶ 유튜브 구독자 8180만명 세계1위… ‘시대의 아이콘’
▶ 블핑, 앨범차트 ‘트리플 크라운’… “BTS 기록도 넘었다”
[ 많이 본 기사 ]
▶ 이재명·이정근·김의겸까지… ‘리스크 삼중고’에 민주 ‘사면..
▶ 일본 ‘월드컵 미녀’ 띄우기… 여성 밴드 멤버 쇼노, 주요국..
▶ 경찰, 김만배로부터 50억 빌렸다 원금만 갚은 언론사 회장..
▶ 준장서 대령으로… 문민정부 이후 초유의 강등
▶ 월드컵 ‘죽음의 조’를 ‘꿀조’로 바꾼 일본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벤투호 가나전 주심은 EPL 테일러..
‘세계 최장 집권’ 적도기니 대통령, 6..
미국 고용시장서 사라지는 ‘대졸 이상..
임영웅, MMA 5관왕…2022년 가장 빛..
‘재벌집’, ‘슈룹’ 넘었다…시청률 15%..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