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카타르 월드컵 바로가기
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11.27 일요일
전광판
Hot Click
정치일반
[정치] 게재 일자 : 2022년 09월 27일(火)
美 “韓도 대만과 가치 공유”...中 침공시 한국 지원 희망 우회적 시사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대만 포함한 인·태 지역의 안정 위한
한국의 역할 바란다는 의도 내비쳐
"자유·개방 유지, 공통의 이해관계"

중국이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에 대한 보복성 대만 포위 훈련을 시작한 지난 8월 4일 중국 인민해방군 동부전구 소속 부대가 장거리 실사격 훈련 도중 공개되지 않은 모처에서 로켓 발사 훈련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국무부 측는 26일(현지시간) 미국 및 대만과 가치를 공유하는 한국이 대만을 포함한 인도·태평양 지역의 안정을 유지하는 데 역할을 하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우회적으로 시사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중국이 대만을 침공할 시 한국이 대만 방어를 지원하기를 바라는가’라는 질문에 "우리는 한국과 철통 같은 동맹을 맺고 있다"며 "이 동맹은 인도·태평양에서 공통의 이해관계뿐 아니라 양국이 공유하는 가치에 기반을 두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또 "우리가 대만인을 지지하는 여러 이유 중 하나는 우리가 대만인과 가치를 공유하기 때문"이라며 "그것은 우리의 한국 동맹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라고 설명했다. 특히 프라이스 대변인은 "그렇게 우리는 한국, 그리고 역내 다른 동맹과 함께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을 유지하는 데 공통의 이해관계가 있으며 우리는 이 부분을 정례적으로 논의해왔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전날 방송된 미 CNN 방송의 한 프로그램 인터뷰에서 ‘중국이 대만을 공격할 경우 미국의 대만 방어를 지원할 것이냐’는 질문에 "만약 중국이 대만을 공격한다면 북한 역시도 도발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대한민국에서는 강력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북한 도발에 대응하는 것이 최우선 과제가 될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한편 이날 프라이스 대변인은 최근 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상황에서 핵실험 등 추가 도발을 예상하느냐는 질문에 "어떤 도발에도 우리의 조약동맹인 한국과 일본을 방어하겠다는 굳건한 약속은 달라지지 않을 것"이라며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의 일본, 한국 방문 예정을 언급하기도 했다. 이어 "북한은 도발과 대화의 시기를 오가는 경향이 있는데 지금은 확실히 도발의 시기"라며 "우리는 조약동맹의 방어·억지력을 강화하고 만약 북한이 언젠가 외교로 나설 준비가 되면 우리도 준비되도록 동맹과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준희 기자
e-mail 박준희 기자 / 디지털콘텐츠부 / 차장 박준희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많이 본 기사 ]
▶ 이재명·이정근·김의겸까지… ‘리스크 삼중고’에 민주 ‘사면..
▶ 일본 ‘월드컵 미녀’ 띄우기… 여성 밴드 멤버 쇼노, 주요국..
▶ 경찰, 김만배로부터 50억 빌렸다 원금만 갚은 언론사 회장..
▶ 준장서 대령으로… 문민정부 이후 초유의 강등
▶ 월드컵 ‘죽음의 조’를 ‘꿀조’로 바꾼 일본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벤투호 가나전 주심은 EPL 테일러..
‘세계 최장 집권’ 적도기니 대통령, 6..
미국 고용시장서 사라지는 ‘대졸 이상..
임영웅, MMA 5관왕…2022년 가장 빛..
‘재벌집’, ‘슈룹’ 넘었다…시청률 15%..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