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브럼스 前주한미군사령관 “中이 대만 침공시 주한미군 투입 가능”

  • 문화일보
  • 입력 2022-09-27 11:54
  • 업데이트 2022-09-27 12:05
프린트
“병력일부 대만사태 투입돼도
對北 억지 옵션 몇가지 있다”


로버트 에이브럼스 전 주한미군사령관이 중국의 대만 침공 시 주한미군 투입 가능성을 언급했다.

에이브럼스 전 사령관은 27일 ‘중국이 대만을 침공할 경우 주한미군이 투입될 가능성이 있는가’라는 자유아시아방송(RFA)의 질의에 “가능하다”고 답했다. 그는 “중국이 대만을 침공할 경우 주한미군 병력을 포함해 어떤 병력을 활용할 것인지 결정하는 것은 미국”이라며 “주한미군 병력 일부가 대만 사태에 투입되더라도 한·미 동맹은 북한에 대한 억지를 유지할 수 있는 몇 가지 옵션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대북 억지 옵션에 대해서는 “자세한 내용을 소개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언급을 피했다.

이와 관련, 브루스 베넷 미국 랜드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중국이 대만을 침공할 경우 주한미군 소속 공군이 투입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베넷 연구원은 RFA에 “일본 오키나와(沖繩) 가데나(嘉手納)기지, 한국 오산기지에 있는 미 공군 병력이 미 본토에 있는 어떤 공군보다 대만에 가깝다”며 “오산 혹은 군산에 있는 미 공군이 대만으로 보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9일 폴 러캐머라 주한미군사령관은 한미연구소(ICAS)가 주최한 화상회의에서 중국의 대만 침공 시 주한미군 임무 변화에 대해 “사령관이나 지도자들은 그 어떤 것과 관련해서도 비상계획을 세운다”고 말해 주한미군 투입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25일 방송된 미국 CNN과의 인터뷰에서 “중국이 대만을 공격한다면 북한 역시 도발할 가능성이 크다”면서 “대한민국에서는 강력한 한·미 동맹을 바탕으로 북한 도발에 대응하는 것이 최우선 과제”라고 밝혔다.

서종민 기자 rashomon@munhwa.com
서종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