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촌형제 아내 2명 한꺼번에 살해...50대 2심도 무기징역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2-09-30 11:53
업데이트 2022-09-30 15:34
기자 정보
김창희
김창희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대전고법 “흉포하고 잔혹성 높아”

대전=김창희 기자

친목 모임 중이던 사촌 형제 부부들에게 흉기를 휘둘러 아내 2명을 살해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50대 남성이 1심에 이어 2심에서도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대전고법 제1-1형사부(정정미 부장판사)는 30일 살인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A(54) 씨에게 1심과 같은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A 씨는 지난 4월 13일 자정쯤 충남 천안시 성환읍 한 주점 앞길에서 시비 끝에 부부 두 쌍에게 흉기를 휘둘러 30대 여성 2명을 숨지게 하고 그들의 남편 2명에게는 중경상을 입힌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항소심 재판부는 “범행 당시 피해자가 느꼈을 공포와 고통은 말로 표현하기 어렵다”며 “사촌 형제 부부의 자녀들은 한순간에 엄마를 잃었고, 살아남은 아버지들도 풍비박산 난 가정에서 홀로 양육해야 한다”며 이같이 판시했다.

그러면서 “폭력 범죄가 여러 차례 있었고, 폭행 방법과 도구가 흉포해 재발 위험성이 높고 잔혹성이 높아 사회로부터 영원히 격리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주요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