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카타르 월드컵 바로가기
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12.5 월요일
전광판
Hot Click
증권·주식
[경제] 게재 일자 : 2022년 09월 30일(金)
롤러코스터 증시…“코스피 1900대까지 하락할 수도”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 코스피 또 장중 ‘연저점’

삼성전자·네이버 52주 신저가


30일 국내 증시가 크게 출렁이고 있다. 코스피가 30일 전 거래일 대비 36.16포인트(1.67%) 내린 2134.77까지 떨어지며 장중 연저점을 또다시 갈아치웠고, 코스닥은 660선 초반까지 내려갔다. 연저점을 찍은 뒤 다시 반등했지만, 여전히 불안정성이 큰 상황이다. 원·달러 환율은 파운드화 등의 반등 흐름으로 1430원대 중반에서 등락을 반복하는 등 전날보다 하락했다.

코스피는 이날 9.82포인트 내린 2161.11에 개장했지만, 장 초반 낙폭을 키우며 2130선까지 하락했다. 지난 28일 장중 2151.60까지 떨어진 지 2거래일 만에 다시 연저점을 경신했다. 개인과 외국인의 매도세가 하방 압력을 키웠다. 장 초반 삼성전자는 장중 5만1800원까지 내려가며 52주 신저가를 다시 썼다. 네이버는 19만500원, 카카오는 5만5000원까지 내려가며 52주 신저가를 경신했다.

코스닥도 극심한 변화를 보였다. 코스닥은 이날 오전 13.42포인트(1.99%) 내린 661.65까지 떨어지며 연저점을 다시 썼다. 코스피와 코스닥은 연저점을 찍은 뒤 소폭 반등하면서 각각 2160선과 670선을 회복했지만, 국내 증시의 불안정성은 여전히 큰 상황이다.

이날 국내 증시가 큰 폭으로 하락한 건 간밤의 미국 뉴욕증시 급락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애플에 대한 투자의견이 하향됐으며 경기 침체 이슈가 부각된 점이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여기에 영국 정부의 감세안을 둘러싼 세수 부족 우려도 영향을 주고 있다.

내년 상반기까지 주식 시장에 대해서는 비관적인 분위기가 우세하다. 일부 증권가에서는 코스피지수가 1900선대로 떨어질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미국의 긴축 통화정책이 지속될 경우 경기 침체로 기업의 실적이 하락해 주가가 추가 하락할 수 있다는 우려가 큰 상황이다. 실제로 기업들의 실적 전망에도 경고등이 켜진 것은 부정적인 요인이다. 올해뿐 아니라 내년에도 기업들의 실적 하향 조정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파운드화와 유로화 등이 반등하면서 하락 출발해 1430원대 중반에서 등락을 반복하고 있다. 간밤 약세를 보이던 파운드화, 유로화 등 주요 통화의 반등 흐름이 영향을 미쳤다. 한국이 세계국채지수(WGBI)에 관찰대상국으로 이름을 올렸다는 소식도 원화 가치 상승에 긍정적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윤명진 기자 jinieyoon@munhwa.com
e-mail 윤명진 기자 / 경제부  윤명진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관련기사 ]
▶ 윤 대통령 “이번 위기, 민간 중심 경제 체질개선 기회로”
▶ 전례없는 복합위기… 尹, 기업인까지 불러 ‘대응책’ 머리 맞댔다
▶ 큰 폭 오르는 연료비…계속 날아드는 ‘탈원전 청구서’
[ 많이 본 기사 ]
▶ ‘전투복 차림 北 경고’ 역대급 강성 강호필, 최전선 1군단..
▶ 尹 지지율, 40%에 근접…“화물연대 원칙대응 등 상승요인..
▶ 삼성전자, 첫 여성사장 승진…글로벌마케팅 이영희 사장
▶ “목 아프고 열 나” 네이마르 등 독감 증세에도 코로나 검사..
▶ “푸틴, 계단서 넘어져 속옷에 실수”…‘건강 이상설’ 제기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파업 천막에서 도박’ 화물연대 노조..
‘16강’ 한국, 상금 169억원 확보…1인..
황희찬은 왜 브라톱을 입나요?…‘비밀..
‘조명 논란’ 장경태 “조명 자체는 본질..
“목 아프고 열 나” 네이마르 등 독감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