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카타르 월드컵 바로가기
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12.5 월요일
전광판
Hot Click
금융
[경제] 게재 일자 : 2022년 09월 30일(金)
한국, ‘선진국 국채클럽’ 세계국채지수(WGBI) 관찰대상국 편입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세계 3대 채권지수 편입으로
외국 자금 국내 유입에 유리
가파른 환율 상승 안정 기대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수 있습니다.
세계국채지수(WGBI)를 관리하는 영국 파이낸셜타임스 스톡익스체인지(FTSE) 러셀그룹이 29일(현지시간) 한국의 WGBI 관찰대상국 편입(맨아래 줄)을 알린 보도자료. FTSE 러셀그룹 홈페이지 캡처


세계 3대 채권지수 중 하나인 세계국채지수(WGBI)를 관리하는 영국 파이낸셜타임스 스톡익스체인지(FTSE) 러셀그룹 은 29일(현지시간) 한국을 WGBI 관찰대상국에 편입했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한국 정부는 이번에 관찰대상국에 등재된 만큼 내년 9월 WGBI에 공식 편입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WGBI의 추종 자금은 약 2조5000억 달러로 추산되며, 한국이 이번에 WGBI 관찰국대상에 오르면서 50조~60조 원 수준의 원화 채권 자금이 국내에 들어올 것으로 예상된다. 외국 투자 자금이 한국으로 유입되면 최근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는 원·달러 환율 안정에 도움이 될 수 있다.

WGBI는 ‘블룸버그-버클레이즈 글로벌 종합지수’와 ‘JP모건 신흥국 국채지수’와 함께 세계 3대 채권지수로 꼽힌다. 또 WGBI는 미국, 일본, 영국 등 23개 주요국 국채를 다루기 때문에 ‘선진국 국채클럽’으로 불리기도 한다. 한국은 그동안 외국인 투자자의 시장접근성 요건을 충족하지 못해 WGBI에 편입돼 있지 않던 상황이었다.

그러나 FTSE 러셀그룹은 이날 한국의 이번 관찰대상국 편입에 관해 “한국 금융시장 당국이 시장 구조와 한국 금융시장에 대한 접근성을 개선한다는 계획을 발표한 것에 따른 것”이라며 “한국이 제안한 개선이 실행되면서 실제로 국제 투자자들의 접근성 수준이 높아지는지에 대한 요구사항을 평가할 시장 참여자들의 반응을 모아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준희 기자 vinkey@munhwa.com
e-mail 박준희 기자 / 디지털콘텐츠부 / 차장 박준희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많이 본 기사 ]
▶ ‘전투복 차림 北 경고’ 역대급 강성 강호필, 최전선 1군단..
▶ 尹 지지율, 40%에 근접…“화물연대 원칙대응 등 상승요인..
▶ 삼성전자, 첫 여성사장 승진…글로벌마케팅 이영희 사장
▶ “목 아프고 열 나” 네이마르 등 독감 증세에도 코로나 검사..
▶ “푸틴, 계단서 넘어져 속옷에 실수”…‘건강 이상설’ 제기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파업 천막에서 도박’ 화물연대 노조..
‘16강’ 한국, 상금 169억원 확보…1인..
황희찬은 왜 브라톱을 입나요?…‘비밀..
‘조명 논란’ 장경태 “조명 자체는 본질..
“목 아프고 열 나” 네이마르 등 독감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