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카타르 월드컵 바로가기
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12.5 월요일
전광판
Hot Click
증권·주식
[경제] 게재 일자 : 2022년 10월 02일(日)
‘삼전은 믿는다?’...‘4만 전자’ 위기에도 개미는 한달간 2조원 순매수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증권가 목표주가도 줄하향에도
최근 거래시세보다는 높은 수준

삼성전자 서울 서초 사옥


삼성전자 주가가 연일 52주 신저가 경신 속에 주가 5만 원선이 위협받으며 ‘4만 전자’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개인 투자자들은 여전히 삼성전자 순매수를 이어가고 있다. 증권가에서는 삼성전자 목표주가가 속속 하향되고 있으며 내년 이후에야 반등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9월 1일부터 30일까지 한 달 간 개인은 삼성전자 보통주를 1조9410억 원어치 순매수했다. 개인 투자자들은 삼성전자가 6만 원대를 회복한 지난 7월에는 1163억 원 매도 우위를 보이다가 8월 주가가 5만원대로 떨어지자 1조479억 원 순매수했고, 9월에는 순매수 액수가 더 늘어난 것이다.

소위 ‘개미’들의 순매수가 이어지는 9월 사이 삼성전자 주가는 5만8700원에서 5만3100원으로 약 10% 하락했다. 같은 달 마지막 거래일인 30일에도 장중 5만1800원으로 52주 신저가를 경신한 뒤 반등해 5만3100원에 장을 마감했다.

개인 투자자들의 삼성전자 순매수는 각종 글로벌 경제 불확실성 속에 코스피 2200선이 무너지는 등 증시에 먹구름이 드리우고 있는 속에서 삼성전자의 현재 주가가 저점에 접어들었다고 보는 것으로 풀이된다. 결국 반등세를 보일 것이란 예상을 하고 있는 셈이다.

그럼에도 증권가에서는 삼성전자의 주가 하락이 당분간 계속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반도체 시장이 불황기에 접어들고 있는데다, 코로나19 대유행 시절 늘어났던 모바일과 PC 등 글로벌 정보통신(IT) 분야의 수요도 둔화 기미를 보이며 삼성전자의 향후 실적 악화가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이에 증권가는 삼성전자 실적 전망과 목표주가를 일제히 낮추고 있다. 지난달 24∼28일 한 주간 유진투자증권(8만3000원→7만5000원), IBK투자증권(8만8000원→7만 원), 신한금융투자(7만8000원→7만 원), DB금융투자(8만7000원→8만3000원), 신영증권(8만 원→7만6000원) 등의 증권사들이 삼성전자 목표주가를 낮췄다. 외국계 IB(투자은행)인 노무라증권(7만6000원→7만4000원), 골드만삭스(8만5000원→7만5000원)도 최근 삼성전자 목표주가를 내렸다. 다만 하향된 목표주가도 최근 시세보다는 높은 수준이다.

박준희 기자
e-mail 박준희 기자 / 디지털콘텐츠부 / 차장 박준희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많이 본 기사 ]
▶ ‘전투복 차림 北 경고’ 역대급 강성 강호필, 최전선 1군단..
▶ 尹 지지율, 40%에 근접…“화물연대 원칙대응 등 상승요인..
▶ 삼성전자, 첫 여성사장 승진…글로벌마케팅 이영희 사장
▶ “푸틴, 계단서 넘어져 속옷에 실수”…‘건강 이상설’ 제기
▶ “목 아프고 열 나” 네이마르 등 독감 증세에도 코로나 검사..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파업 천막에서 도박’ 화물연대 노조..
‘16강’ 한국, 상금 169억원 확보…1인..
황희찬은 왜 브라톱을 입나요?…‘비밀..
‘조명 논란’ 장경태 “조명 자체는 본질..
“목 아프고 열 나” 네이마르 등 독감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