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카타르 월드컵 바로가기
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11.27 일요일
전광판
Hot Click
리빙
[문화] 게재 일자 : 2022년 10월 02일(日)
청와대 관람, 5개월만에 총 200만↑…작년 경복궁 관람의 1.9배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평균 관람객 수, 주말 2만여명·평일 1만여명
관람객 증가에 시설관리 등 여전한 숙제 남아

연휴에 북적이는 청와대...      2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를 찾은 시민들이 영빈관 관람을 위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정부가 출범한 지난 5월 10일부터 청와대가 일반에 개방된 이후 약 200만 명 이상이 관람을 한 것으로 집계됐다.

문화재청 청와대국민개방추진단은 2일 오전 10시 35분쯤 청와대 관람객이 200만 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이는 청와대 개방 이후 약 5개월만, 정확히 146일째다.

추진단 관계자는 “지난해 경복궁 연간 관람객이 약 108만 명인 것을 고려할 때 이례적인 수치”라고 말했다. 관람객 수만 보면 작년 한 해 경복궁 관람객의 약 1.9배에 달한다.

역대 정부 최고 권력자들이 사실상 독점해 온 청와대는 지난 5월 윤석열 정부 출범과 함께 일반에 전면 개방됐다. 본관과 영빈관 등 주요 건물 내부도 같은 달 23일부터공개됐다.

개방 이후 최근까지도 주말에는 평균 2만여 명, 평일에는 1만여 명이 청와대를 방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추진단은 방문객들이 청와대를 편히 둘러볼 수 있도록 그간 안내판, 휴게 의자 등을 꾸준히 확충해왔으며 주말과 공휴일에는 ‘청와대로 차 없는 거리’를 시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청와대 개방은 광화문광장·경복궁-삼청동-한양도성을 잇는 도심 여가·관광루트를 형성하기도 했다.

지난달에는 청와대 녹지원 내 반송 1그루, 녹지원 인근 숲의 회화나무 3그루, 상춘재 앞 말채나무 1그루 등 총 6그루의 나무가 ‘청와대 노거수(老巨樹·오래되고 큰 나무) 군’이라는 이름으로 천연기념물로 지정되기도 했다. 추진단은 “청와대가 국민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사할 수 있는 장소로서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가 일반에 공개된 후인 지난 5월 26일 청와대 본관을 찾은 관람객들이 대형 벽화 ‘금수강산도’를 배경으로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윤성호 기자


다만 관람객들이 몰리면서 불거지고 있는 내부 관리 등의 문제는 아직 숙제로 남아 있다. 실제 청와대 개방 직후에 경내 문화재 시설을 관람객이 훼손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또 경내 시설인 화장실이 쓰레기로 몸살을 앓는 등의 문제가 발생하기도 했다.



박준희 기자


- 문화부 SNS 플랫폼 관련 링크



e-mail 박준희 기자 / 디지털콘텐츠부 / 차장 박준희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많이 본 기사 ]
▶ 이재명·이정근·김의겸까지… ‘리스크 삼중고’에 민주 ‘사면..
▶ 경찰, 김만배로부터 50억 빌렸다 원금만 갚은 언론사 회장..
▶ 일본 ‘월드컵 미녀’ 띄우기… 여성 밴드 멤버 쇼노, 주요국..
▶ 준장서 대령으로… 문민정부 이후 초유의 강등
▶ [속보]김정은, 또 둘째 딸과 공개행사 등장 … 리설주 닮..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벤투호 가나전 주심은 EPL 테일러..
‘세계 최장 집권’ 적도기니 대통령, 6..
미국 고용시장서 사라지는 ‘대졸 이상..
임영웅, MMA 5관왕…2022년 가장 빛..
‘재벌집’, ‘슈룹’ 넘었다…시청률 15%..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