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카타르 월드컵 바로가기
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11.27 일요일
전광판
Hot Click
아시아
[국제] 포토 & 영상 게재 일자 : 2022년 10월 02일(日)
[영상] 축구경기장 폭동에 최소 129명 사망...인도네시아 경찰 발표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폭동 후 경찰이 최루탄으로 진압시도
대피 인파, 입구 쪽 몰리며 압사한 듯



1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동부 자바에서 축구 경기 중 관객 폭동이 일어나 최소 129명이 숨진 칸주루한 스타디움의 모습. 트위터 캡처


DPA 등 외신에 따르면 2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동부 자바에서 열린 축구 경기에서 폭동이 일어나 최소 129명이 사망했다고 현지 경찰이 밝혔다. DPA는 “희생자 대부분은 인파가 몰리며 산소부족으로 사망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사고는 동부 자바 말랑 리젠시의 칸주루한 스타디움에서 홈팀 ‘아르마 FC’와 원정팀 ‘페르세바야 수라바야’ 간의 경기가 끝나고 나서 발생했다. 이날 경기는 아르마가 3대 2로 패배했다. 이에 흥분한 아르마 서포터스 수천 명이 경기장 내로 뛰어들었고 상대편 응원단도 이에 대응해 경기장으로 쏟아졌다.

이에 경찰이 최루탄을 쏘며 진압에 나섰다. 경찰의 진압에 당황한 수백명의 인파는 최루탄을 피하려 출구 쪽으로 몰려들었고, 좁은 입구 쪽으로 사람들이 넘어지면서 서로 겹치고 깔다.

이번 사고로 최소 129명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에서 34명이 숨졌고 나머지는 병원에서 치료 도중 사망했다. 사망자 가운데 경찰관도 2명 포함됐다. 말랑 리젠시 당국자는 “인파가 서로 깔리고 질식하면서 사망자가 다수 나왔다”며 “수백 명은 다쳐서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전했다. 또 병원에서 치료 중인 부상자 중에서도 계속 사망자가 나오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니코 아핀타 동부 자바주 경찰 서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싱고 에단’이라 불리는 팀의 서포터스 중 일부가 선수와 관계자들의 안전을 위협해 최루탄을 쏘게 됐다”며 “사람들이 이를 피하려고 10번과 12번 출구로 대피하다 뒤엉켰고 사람들이 깔리면서 사고가 벌어졌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위얀토 위조요 지역 보건소장은 “희생자 대부분이 사람들에게 짓밟히고 깔리면서 호흡 곤란으로 사망했다”라 일부 부상자는 병원이 아닌 집으로 옮겨진 사례도 있어 정확한 피해자 수를 확인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1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동부 자바에서 축구 경기 중 관객 폭동이 일어나 최소 129명이 숨진 칸주루한 스타디움의 모습. 트위터 캡처


특히 인도네시아 당국은 이 경기장의 수용 인원은 3만8000명이지만, 이 경기의 입장권은 4만2000장 팔렸다며 초과 입장 규모가 상당했다고 밝혔다. 인도네시아 축구협회는 이번 사고를 이유로 1주일간 리그 경기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인도네시아 문화체육관광부도 무관중 경기 진행을 검토하고, 축구장 내 안전 상황을 다시 들여다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준희 기자 vinkey@munhwa.com
e-mail 박준희 기자 / 디지털콘텐츠부 / 차장 박준희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많이 본 기사 ]
▶ 이재명·이정근·김의겸까지… ‘리스크 삼중고’에 민주 ‘사면..
▶ 경찰, 김만배로부터 50억 빌렸다 원금만 갚은 언론사 회장..
▶ 일본 ‘월드컵 미녀’ 띄우기… 여성 밴드 멤버 쇼노, 주요국..
▶ [속보]김정은, 또 둘째 딸과 공개행사 등장 … 리설주 닮..
▶ 준장서 대령으로… 문민정부 이후 초유의 강등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벤투호 가나전 주심은 EPL 테일러..
‘세계 최장 집권’ 적도기니 대통령, 6..
미국 고용시장서 사라지는 ‘대졸 이상..
임영웅, MMA 5관왕…2022년 가장 빛..
‘재벌집’, ‘슈룹’ 넘었다…시청률 15%..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