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카타르 월드컵 바로가기
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12.8 목요일
전광판
Hot Click
생활경제
[경제] 게재 일자 : 2022년 10월 04일(火)
“총알배송 ‘퀵커머스’ 성장에 편의점·슈퍼 이용 줄었다”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 KIET ‘유통산업…’서 첫 입증

골목상권에 미치는 영향 연구
1년새 하루 59.2→47.5분 감소
퀵커머스 규제 강화 여부 주목


골목상권 침해 논란에 봉착한 퀵커머스(즉시 배송)가 편의점이나 슈퍼마켓을 비롯해 도·소매 유통업체 등 인근 상권의 이용시간과 매출에 실제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정부 국책연구기관의 첫 연구결과가 나왔다. 퀵커머스 사업에 대규모 투자를 단행했던 유통업체들은 이번 연구결과가 올해 국정감사를 계기로 퀵커머스 규제 강화로 이어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 <문화일보 9월 21일자 17면 참조>

4일 산업연구원(KIET)이 이동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제출한 ‘유통산업 디지털 전환 대응을 위한 연구’ 최종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20년 7월∼2021년 8월 사이 배달의민족 ‘B마트’의 소규모 물류거점(MFC)이 입점한 이후 서울과 경기 김포, 대전 지역 소비자들의 도·소매 오프라인 쇼핑시간이 감소했다.

연 소득 3000만 원 이하 표본 집단의 경우 퀵커머스 사용 이후 오프라인 쇼핑시간이 하루 평균 59.2분에서 47.5분으로 11.7분 줄었다. 연 소득 3000만∼5000만 원과 5000만~7000만 원 등 다른 표본 구간에서도 모두 오프라인 쇼핑시간이 줄었다. B마트의 MFC 출점 전후 3개월간 인근 편의점(-8.4%)과 기업형 슈퍼마켓(-9.2%), 커피전문점(-10.6%) 등 점포의 매출도 모두 감소했다. 야당은 이 연구결과를 토대로 산업통상자원부에 퀵커머스 실태 파악과 정부의 법·제도적 관리 필요성을 강조할 방침이다. 일부 소상공인 단체들은 퀵커머스가 소비자에게 물건을 직접 판매하는 소매 점포와 같다고 보고, 영업시간 제한이나 점포개설 등록제 같은 규제를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대형 유통업체 관계자는 이에 대해 “퀵커머스 같은 신산업을 무리하게 기존의 법·제도 안으로 끌어들이면 소비자 편익을 저해할 우려가 크다”고 반박했다.

김호준 기자 kazzyy@munhwa.com
e-mail 김호준 기자 / 산업부  김호준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많이 본 기사 ]
▶ ‘귀여운 여인’ 줄리아 로버츠, 알고보니 ‘유부남 약탈왕’
▶ “200억 상당 김환기·이중섭 작품 가로채” 고소장…전 검찰..
▶ ‘갑질’ 부인한 이범수…교수로서 자질 논란은 ‘여전’
▶ 비명계 “이재명, 떳떳하면 수사받아라”… 임계점 치닫는 ..
▶ [속보] 정부 “국적 위장 북한 IT 인력 고용 유의”…주의보..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갑질’ 부인한 이범수…교수로서 자..
“200억 상당 김환기·이중섭 작품 가로..
작년보다 더 중요해진 수학 점수… 줄..
재건축 쉽게… 구조안전성 비중 ‘50%..
이상민 해임시키고 국정조사엔 부른..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