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카타르 월드컵 바로가기
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12.8 목요일
전광판
Hot Click
부동산
[경제] 게재 일자 : 2022년 10월 04일(火)
경매도 ‘꽁꽁’…서울 아파트 낙찰가율 2년반만에 최저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9월 89.7%… 석달간 하락세
전체 67건 중 15건만 낙찰돼

고금리에 청약시장도 ‘급랭’
서울 구로 등 일부 분양단지
일반물량 92% 무순위 청약


비가 내리던 지난 3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동 63스퀘어 전망대에서 바라본 아파트 단지. 연합뉴스


금리 인상과 대출규제 강화 등으로 부동산 경기 침체가 가속화하면서 부동산 경매시장과 청약시장도 얼어붙고 있다. 경매 낙찰가율은 2년 6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고, 미분양도 대구와 경북 등을 중심으로 점차 늘어나고 있다.

4일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경매 낙찰가율은 89.7%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2020년 3월(83.3%) 이후 최저치다. 서울 아파트 낙찰가율은 올해 1월 103.1%로 100%를 넘긴 뒤 등락을 반복하다 6월 110.0%까지 상승했다. 7월 96.6%로 하락한 데 이어 8월(93.7%)과 9월(89.7%)까지 연속 떨어졌다. 지난달 서울 아파트 경매는 모두 67건 진행됐지만, 이 중 15건만 낙찰되면서 낙찰률이 22.4%에 그쳤다.

청약시장도 계속 부진하다. 지난해와 달리 청약경쟁률이 낮아진 데다, 당첨돼도 계약을 포기하는 사례가 늘면서 일부 아파트단지들은 계약자를 찾지 못하고 있다.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서울 구로구 오류동 ‘천왕역 모아엘가 트레뷰’와 인천 연수구 송도동 ‘송도 럭스 오션 SK뷰’, 대전 서구 정림동 ‘한화 포레나 대전월평공원 1단지’, 경기 부천시 소사본동 ‘현대 프라힐스 소사역 더프라임’ 등은 이날 무순위 청약이 진행된다. 이 중 천왕역 모아엘가는 총 129가구가 공급된다. 이는 일반 분양 물량의 92% 수준이다. 오는 5일에는 ‘신독산 솔리힐 뉴포레’ ‘용문역 리체스트’ ‘창동 다우아트리체’ ‘현대 프라힐스 소사역 더프라임’ 등의 무순위 청약도 예정돼 있다.

이 중 서울 금천구 독산동 신독산 솔리힐 뉴포레의 경우도 상황은 크게 다르지 않다. 이 단지는 지난 6월 총 35가구의 청약이 진행됐고, 1순위 내 청약이 마감됐지만, 분양 물량 중 한 집만 계약자를 찾아 나머지는 무순위 청약이 진행될 예정이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아파트 청약 시장은 매매 시장과 동조화하는 경향이 있다며 경매 시장도 입찰자가 실거래가를 참고해 낙찰률이 낮을 수밖에 없다고 분석했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전문위원은 “집값 급락에 분양 열기가 식으니 ‘옥석 가리기’가 심화하고 있다”며 “입지와 가격 경쟁력 없는 곳은 미분양이 속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합수 건국대 부동산학과 겸임교수는 “미분양 물량은 대구, 경북 등에서 늘고 있지만 수도권의 우량한 물량은 여전히 1순위에서 청약이 마감되고 있다”며 “지속해서 공사비가 오를 개연성이 크고 분양 시장은 2~3년 후 시장을 보고 청약을 하는 것이기 때문에 경쟁력이 있는 곳은 여전히 관심이 클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주 기자 sj@munhwa.com
e-mail 이승주 기자 / 산업부  이승주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많이 본 기사 ]
▶ “200억 상당 김환기·이중섭 작품 가로채” 고소장…전 검찰..
▶ ‘귀여운 여인’ 줄리아 로버츠, 알고보니 ‘유부남 약탈왕’
▶ 비명계 “이재명, 떳떳하면 수사받아라”… 임계점 치닫는 ..
▶ ‘갑질’ 부인한 이범수…교수로서 자질 논란은 ‘여전’
▶ ‘노란봉투법’ 밀어붙이던 민주당… 파업 여론악화에 속도..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갑질’ 부인한 이범수…교수로서 자..
“200억 상당 김환기·이중섭 작품 가로..
“신발 팔아요”…돈만 챙긴 그놈 호주..
“쪼그만 X이 때려봐” 말에 격분해 동..
‘청정 홈런왕’ 저지, 양키스와 9년 47..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