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카타르 월드컵 바로가기
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11.27 일요일
전광판
Hot Click
문화일반
[문화] 그림 에세이 게재 일자 : 2022년 10월 04일(火)
가을의 전설 같은 상생의 메시지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최구자, 상생의 전설, 162×130㎝, 캔버스에 혼합재료, 2001.


이재언 미술평론가

추색(秋色)이 완연하다. 며칠 전만 해도 저 멀리서 서성이더니만, 이젠 성큼성큼 다가오고 있다. 알고리즘이 띄워준 클래식기타 연주 영상을 보자 감성이 발동한다. 데면데면 간헐적으로 기타를 꺼내 튜닝해서 몇 곡 뜯어 보지만 버퍼링. 기타 솜씨와 외국어 실력이 어쩌면 그리도 닮았을까. 더딘 손가락과 꼬이는 혀.

가을의 전설을 들려줄 것 같은 그림을 펼쳐 본다. 화가 최구자의 ‘공존’ 시리즈 시발점이 되는 작품이다. 신앙의 토대와 삶의 여정을 통해서 관조해온 세계가 일깨워준 바는 바로 존재들의 공존과 상생이다. 노아의 방주에 들어간 동물들이 공포 속에서 오히려 평화롭게 지냈던 신화를 조심스럽게 끄집어 낸다.

감춤과 드러냄의 은밀한 밀당이 인상적이다. 밝음과 어둠, 정신과 물질이 순환하는 섭리 아래 조화로운 세계의 본질이 모자이크 삽화처럼 산뜻하게 전달된다. 비둘기가 올리브 가지를 물고 노아의 방주로 돌아왔을 때의 감격을 떠올리라 한다. 친구가 아니면 다 적으로 내모는 오늘의 세태에 호소하는 바가 크지 않은가.


- 문화부 SNS 플랫폼 관련 링크



[ 많이 본 기사 ]
▶ 이재명·이정근·김의겸까지… ‘리스크 삼중고’에 민주 ‘사면..
▶ 일본 ‘월드컵 미녀’ 띄우기… 여성 밴드 멤버 쇼노, 주요국..
▶ 경찰, 김만배로부터 50억 빌렸다 원금만 갚은 언론사 회장..
▶ 준장서 대령으로… 문민정부 이후 초유의 강등
▶ 월드컵 ‘죽음의 조’를 ‘꿀조’로 바꾼 일본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벤투호 가나전 주심은 EPL 테일러..
‘세계 최장 집권’ 적도기니 대통령, 6..
미국 고용시장서 사라지는 ‘대졸 이상..
임영웅, MMA 5관왕…2022년 가장 빛..
‘재벌집’, ‘슈룹’ 넘었다…시청률 15%..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