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자료 요청했더니 제출하겠다는 직원 색출 나선 복지부”

  • 문화일보
  • 입력 2022-10-05 15:59
  • 업데이트 2022-10-05 16:04
프린트
김원이 민주당 의원 국감서 비판…조규홍 장관 “설명 과정 오해 발생한 듯”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보건복지부 상징물. 보건복지부 페이스북 캡처



보건복지부가 국회의원이 공식 절차를 거쳐 요구한 국정감사 자료를 제출하지 않고, 오히려 자료 제출 의사를 밝혔던 직원을 색출하려고 했다는 비판이 나왔다.

김원이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5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에게 이원모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의 배우자 A 씨가 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은 것에 대한 공적 자료를 거듭 요청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9월 중순에 자료를 요구했고 복지부가 유선으로 자료를 준다고 약속했는데 어젯밤에 황당한 사건이 벌어졌다”며 “복지부 인사과에서 의원실에 전화해서 ‘자료를 제출해줄 수 있다고 이야기한 사람이 누구였냐’고 물으며 복지부 직원을 색출하는 듯한 대화가 오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원실의 자료 요청 권한을 근본적으로 무력화하는 복지부 관계자를 찾아내서 엄중히 경고하고 문책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 의원은 “2020년 메디컬 코리아 심포지엄에서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은 A 씨의 공적에 관한 자료를 요청했지만 3주째 응답을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또 “A 씨가 윤석열 대통령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순방에 동행해 논란이 일었던 이원모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의 배우자로 알려졌다”고 부연했다.

김 의원은 “복지부는 공적 조서가 오래돼 찾을 수 없다고 답변했지만, 공적 조서나 인사기록 요약서, 표창 관련 자료의 보존 연한은 10년”이라며 “이제 겨우 2년여 지났는데 찾을 수 없다는 답변이 가당키나 하는가”라며 해당 답변을 한 복지부 직원도 직무유기로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춘숙 보건복지위원장도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조 장관에게 직원 색출을 시도한 직원이 누군지 확인해달라고 요청했다.

조 장관은 “설명 과정에서 아마 오해가 발생한 것 같다”며 “확인하겠다”고 짧게 답했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