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전 질병청장, 분당서울대병원 취업 승인…연봉 8000만 원

  • 문화일보
  • 입력 2022-10-07 08:21
  • 업데이트 2022-10-07 08:25
프린트
공직자윤리위 “퇴직 전 업무와 관련 있지만, 전문성 인정”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5월 17일 충북 청주시 오송읍 질병관리청에서 비공개 이임식을 가진 정은경(가운데) 청장이 직원들과 "덕분에" 수어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은경 전 질병관리청장이 분당서울대학교병원에 연구위원으로 재취업한다.

7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에 따르면, 공직자윤리위는 지난달 30일 퇴직공직자가 취업 심사를 요청한 82건에 대해 취업심사를 실시했다. 지난달 취업 심사를 신청한 정 전 청장은 이달부터 분당서울대병원 단기 특수 전문직에 취업이 가능한지 판단해달라고 요청했고, 공직자윤리위는 ‘취업 승인’ 결정을 통보했다. 취업승인은 ‘퇴직 전’ 업무와 ‘재취업 후’ 업무의 관련성은 인정되지만, 법에서 정한 특별한 사유에 해당한다고 인정될 때 내려진다.

공직자윤리위는 정 전 청장의 재취업이 공직자윤리법 시행령이 정한 ‘취업하려는 분야에 대한 전문지식, 자격증, 근무경력 또는 연구성과 등을 통해 그 전문성이 인정되는 경우’ 등에 해당한다고 보고 취업 승인을 결정했다.

앞으로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정 전 청장이 맡게 되는 직책은 감염병정책연구위원이다. 임기 1년의 특수 전문직으로 연봉은 약 8000만 원 상당으로 알려졌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