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거래소’ 빗썸 관계사 경영진 횡령 의혹…검찰 압수수색

  • 문화일보
  • 입력 2022-10-07 20:3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남부지검. 연합뉴스



검찰이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 관계사 경영진의 횡령 혐의를 포착해 강제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2부(부장 채희만)는 7일 비덴트, 인바이오젠, 버킷스튜디오 등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전산자료와 회계 장부 등을 확보했다. 압수수색 대상에서 빗썸은 제외됐다.

비덴트는 빗썸홀딩스(빗썸을 운영하는 빗썸코리아의 대주주) 지분 34.22%를 보유한 단일 최대 주주다. 비덴트의 최대 주주는 인바이오젠, 인바이오젠의 최대 주주는 버킷스튜디오다.

인바이오젠과 버킷스튜디오의 대표이사는 최근 유명 여배우 박민영과 열애설이 난 사업가 강종현씨의 동생 강지연씨다. 최근에는 박 씨의 언니가 인바이오젠 사외이사로 등재된 사실이 알려지기도 했다.

빗썸홀딩스 사내이사를 겸하는 강지연씨는 2020년 230억 원으로 비덴트, 인바이오젠, 버킷스튜디오 등 3개사를 사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비덴트와 버킷스튜디오는 코스닥에, 인바이오젠은 코스피에 각각 상장되어 있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