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니스트 최영선, ‘리나 살라 갈로’ 콩쿠르 우승...韓 최초

  • 문화일보
  • 입력 2022-10-10 10:23
  • 업데이트 2022-10-10 10:3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피아니스트 최영선



피아니스트 최영선이 지난 8일(현지 시간) 이탈리아 몬차에서 폐막한 제26회 리나 살라 갈로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한국인 최초로 우승을 차지했다.

리나 살라 갈로 음악 협회는 이날 이탈리아 몬차 만조니 극장에서 열린 폐막식에서 최영선을 1위 및 오케스트라 특별상, 쇼팽 특별상, 청중상 수상자로 호명했다. 최영선은 결선 무대에서 밀라노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함께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4번을 연주했다. 서울대와 인디애나 음악대학에서 공부한 최영선은 2018년 리옹 국제 피아노 콩쿠르 3위, 지난 4월 미국 국제 파데레프스키 피아노 콩쿠르 1위 등을 차지했다.

리나 살라 갈로 국제 피아노 콩쿠르는 이탈리아 출신의 피아니스트 리나 살라 갈로와 아르투로 베네데티 미켈란젤리가 1947년 처음 만든 대회다. 1970년부터 2년에 한 번씩 개최되고 있다. 2018년 한국인 피아니스트 서형민이 이 대회에 2위에 올랐으며 소피아 굴리악, 안젤라 휴이트 등 세계적인 피아니스트들이 이 대회 2위로 입상한 적이 있다.

나윤석 기자
나윤석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