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핼러윈 참사’ 사상자 296명… 세월호 이후 8년만에 최다

  • 문화일보
  • 입력 2022-10-30 05:22
  • 업데이트 2022-10-30 20:3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9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태원 일대에서 대규모 압사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30일 새벽 구급대원들이 환자들을 돌보고 있다. 뉴시스



1995 삼풍백화점 붕괴 502명 사망, 2014년 세월호 304명 숨져

서울 용산구 이태원 일대에서 벌어진 핼러윈 압사 참사로 300명에 육박하는 사상자가 발생하면서 단일 사고 인명피해로는 2014년 ‘세월호 참사’ 이후 최대 규모로 기록될 전망이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30일 오전 4시 현재 이태원 압사 참사로 인한 사망자는 146명, 부상자는 150명으로 집계됐다. 현재 집계된 부상자 가운데 위독한 이들도 있어 사망자 수가 더 늘 가능성도 있다.

1994년 10월 성수대교 중간 부분이 무너져내리며 통행하던 시내버스와 차들이 그대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버스로 등교하던 무학여고 학생 등 32명이 사망하고 17명이 다쳤다. 그로부터 8개월 뒤인 1995년 6월에는 삼풍백화점이 무너져 502명이 숨지고 937명이 다쳤다.

이외에도 다수의 인명이 희생된 사고가 심심치 않게 발생했다.

2003년 대구 지하철 방화 사건으로 사망자 192명, 부상자 151명 등 343명의 사상자가 났고 1993년 10월에는 전북 부안 인근 해역에서 서해 훼리호 침몰 참사로 승객 292명이 목숨을 잃었다. 가장 가까운 대형 사고 사례로는 2014년 4월 세월호 참사가 꼽힌다. 제주도 수학여행을 위해 배에 탑승한 안산 단원고 학생 등 304명이 사망하고 142명이 부상했다.

같은 해 2월에는 경주 양남면의 코오롱 마우나오션리조트 체육관 지붕이 무너져 부산외대 학생 등 총 10명이 숨지고 204명이 다치는 사고도 있었다.

송유근 기자 6silver2@munhwa.com
관련기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