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금타는 고령자 절반은 일한다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2-11-02 12:02
기자 정보
김병채
김병채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전경련 분석… 취업자 370만명
수령액, 최소생활비 64% 그쳐


연금을 받는 고령자 중에서 절반가량이 계속 일을 하고 있고, 숫자가 계속 늘어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최근 5년간(2017~2022년) 통계청 데이터를 바탕으로 ‘55~79세 고령 인구의 노후실태 및 취업 현황’을 분석한 결과, 올해 5월 기준 연금을 받는 55~79세 취업자는 370만3000명으로 나타났다. 2017년 5월 252만4000명보다 46.7% 증가했다.

연금을 받는 55~79세 고령 인구 중 일하는 자의 비중은 49.7%로, 5년 전보다 5.9%포인트 늘어났다. 연금 수령자들의 모든 공·사적 연금 월평균 수령액은 2인 기준 138만 원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통계청 가계금융복지조사에서 나타난 ‘은퇴 후 최소 생활비’ 월 216만 원의 64% 수준에 그친다.

55~79세 고령 인구의 68.5%는 장래에도 근로하기를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그 이유로 ‘생활비에 보탬’이라는 응답 비중이 57.1%를 차지했다.

은퇴 이후 재취업이 안 되는 고령자들은 생계를 이어나가기 위해 창업 전선에 뛰어든 것으로 분석된다. 전경련이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 비임금근로 부가조사’(매년 8월 기준)를 분석한 결과, 60세 이상 자영업자는 159만2000명에서 193만3000명으로 21.4% 증가했다. 같은 기간 15세 이상 전체 자영업자 수는 3.2% 감소했다. 지난해 60세 이상 자영업자 중 87.2%는 고용원이 없는 자영업자였다. 고용원이 없는 60세 이상 자영업자는 2017년 137만1000명에서 2021년 168만5000명으로 22.9% 늘어났다. 통계청·중소벤처기업부의 ‘소상공인 실태 조사’에 따르면 2019년 기준 60대 이상 자영업자의 53.6%는 영업이익이 최저임금 수준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추광호 전경련 경제본부장은 “노후 소득 기반을 확충하기 위해서는 공·사적 연금 인프라 확대뿐 아니라 경직적인 노동 규제 유연화, 세 부담 완화 등 기업 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여 양질의 일자리를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병채 기자 haasskim@munhwa.com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