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카타르 월드컵 바로가기
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12.8 목요일
전광판
Hot Click
북한·통일
[정치] 게재 일자 : 2022년 11월 23일(水)
“붕어빵” 김정은 딸 공개에 북한 주민들도 관심 집중…딸 패션도 화제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오른쪽)과 딸. 연합뉴스


김정은 자녀에 호기심 증폭…평가는 엇갈려

북한 주민들도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손을 잡고 미사일 발사 현장에 나타난 어린 딸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아시아방송(RFA)은 22일 현지 소식통들을 인용해 이는 경제난 속에서 잇따른 미사일 발사에 부정적인 주민들의 시선을 분산시키기 위한 시도라고 전했다.

양강도의 한 주민 소식통은 지난 19일 노동신문에 김정은이 어린 딸의 손을 잡고 미사일 시험 발사 현장에 나타난 사진이 공개된 것을 언급하며 “주민들의 관심은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 성공보다 김정은의 딸에게 집중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주민들 속에서 김정은의 딸에 대한 이야기가 화제거리로 되고 있다”며 “주민들은 한마디로 김정은이 직접 어린 딸을 데리고 등장한 데 대해 놀랍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김정은이 김일성의 모습을 닮은 것처럼 김정은의 딸이 자기 아버지를 똑같이 닮은 것에 놀라고 있다”고 했다.

소식통은 주민들의 반응은 크게 두 가지로 갈린다고 특기했다. 김정은이 자신의 딸을 공개한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부류는 “미사일 발사 현장에 딸을 데리고 나타난 것에 대해서도 자기를 똑 닮은 딸을 고와(이뻐)하지 않는 부모가 없듯이 김정은도 일반 부모처럼 귀여운 딸에게 신형 미사일 발사를 직접 보여주고 싶었을 것이라는 식으로 좋게 평가한다”고 전했다.

반대로 미사일 발사 현장에 어린 딸을 데리고 나타난 데 대해 비판적으로 보는 시각도 많다고 한다. 소식통은 “부모라면 누구나 어린 자식에게 폭력적이고 비도덕적인 모습을 보여주는 것을 꺼리는 것이 일반적”이라면서 “김정은이 어린 딸에게 미사일 발사를 보여주는가 하는 우려스러운 반응도 있다”고 이야기했다.

소식통은 “김정은이 어린 딸을 데리고 미사일 발사 현장에 나타난 것은 주민들의 미사일 발사에 대한 분노와 반감을 딴 데로 돌리려는 의도도 있어 보인다”고 주장했다.

함경북도의 한 주민 소식통은 “김정은의 딸과 비슷한 나이대의 자녀들 둔 여성들은 그가 입은 흰 솜옷과 신발에 대해서도 관심이 많았다”고 귀띔했다. 이어 “김정은이 어린 자녀를 공개한 것을 두고 김정일과는 다르다는 평가도 있다”며 “김정은에게 공개된 딸 외에 자녀가 몇 명이 더 있을까 하는 호기심이 증폭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소식통은 “수령 일가에 대한 내용은 쉽게 알 수도 없고 설사 알아도 절대 말해서는 안 되는 비밀에 속한다”며 “이런 관례를 깨고 김정은이 자기 딸을 스스로 공개한 데는 분명히 여러가지 효과를 노린 목적이 있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지난 18일 김정은 위원장의 지도 아래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인 ‘화성-17형’을 시험발사했는데 이 자리에 김 위원장의 딸이 동행해 관심을 끌었다.

국가정보원은 동행한 딸을 둘째 김주애로 판단하고, 딸을 데리고 나온 의도에 대해선 미래세대의 안보를 책임지겠다는 의지를 보여주기 위한 것으로 추측했다.

박세영 기자
e-mail 박세영 기자 / 디지털콘텐츠부 / 차장 박세영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많이 본 기사 ]
▶ ‘귀여운 여인’ 줄리아 로버츠, 알고보니 ‘유부남 약탈왕’
▶ “200억 상당 김환기·이중섭 작품 가로채” 고소장…전 검찰..
▶ ‘갑질’ 부인한 이범수…교수로서 자질 논란은 ‘여전’
▶ 비명계 “이재명, 떳떳하면 수사받아라”… 임계점 치닫는 ..
▶ [속보] 정부 “국적 위장 북한 IT 인력 고용 유의”…주의보..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갑질’ 부인한 이범수…교수로서 자..
“200억 상당 김환기·이중섭 작품 가로..
작년보다 더 중요해진 수학 점수… 줄..
재건축 쉽게… 구조안전성 비중 ‘50%..
이상민 해임시키고 국정조사엔 부른..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